조국 측, 내일 정의당 찾아 소명…‘데스노트’ 최종판단 주목

입력 : ㅣ 수정 : 2019-08-25 15: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의당, 준비단 소명 듣고 결정…“정식 인사청문회 열어 검증해야”
조국, 자녀 둘러싼 논란 사과하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일요일인 25일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꾸려진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출근해 자녀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 2019.8.25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국, 자녀 둘러싼 논란 사과하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일요일인 25일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꾸려진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출근해 자녀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 2019.8.25 연합뉴스

정의당이 이르면 2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부적격 여부를 판정하는 이른바 ‘데스노트’에 대한 최종 입장을 정리할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정의당에 따르면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26일 오후 3시 정의당을 방문해 조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을 직접 설명한다.

정의당에서는 심상정 대표, 윤소하 원내대표, 김종대 수석대변인, 박원석 정책위의장이 참석한다. 접견은 비공개로 이뤄질 예정이다.

앞서 지난 22일 정의당은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준비단에 딸과 웅동학원 소송, 부친재산 처분 관련 의혹 등에 대한 소명요청서를 보냈다.

이에 대해 인사청문회 준비단이 직접 정의당을 찾아 소명을 하는 만큼 이르면 이날 ‘데스노트’에 대한 정의당의 최종 입장이 정해질 가능성이 제기된다.

정의당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굉장히 관심이 많은 사안인 만큼 최대한 빠르게 진행하자는 기조”라며 “다만 판단이 내일 내려질지 확정된 상태는 아니다”고 밝혔다.

정의당은 준비단의 해명을 들어본 후 추가 소명 요청 여부를 판단한다는 입장이다.

더불어민주당이 26일을 청문회 일정 합의 시한으로 못 박고 합의 불발 시 ‘27일 국민 청문회’ 카드를 꺼내 든 것에 대해선 “정의당과 논의된 바가 아니라 고려대상이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정의당의 한 관계자는 통화에서 “정식 과정이 아닌 국민청문회보다는 빨리 국회가 날짜를 정하고 정식으로 청문회를 열어서 국회에서 적합·부적합을 정하게 해야 한다는 것이 정의당의 기본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