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日아베 고위인사 “한국 상대 않는게 제일”

입력 : ㅣ 수정 : 2019-08-23 21: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베 “한·일정상회담 서둘지 말고 관망하라”…교도통신 보도
아베 신조(오른쪽) 일본 총리. AFP 연합뉴스

▲ 아베 신조(오른쪽) 일본 총리. AFP 연합뉴스

아베 신조 총리 주도의 일본 정부가 한국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계기로 한국의 문재인 정부와 한층 더 거리를 두는 정책을 펼 것이라는 일본 언론 보도가 나왔다.

교도통신은 23일 아베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서두르지 않고 사태를 관망하겠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며 이렇게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익명의 아베 정권 고위 인사는 “대화의 의미가 있을까. 상대하지 않는 것이 제일이다”라며 지소미아 종료를 결정한 한국 정부를 비판하는 발언을 했다.

또 일본 외무성 간부는 “한일관계는 당분간 움직일 수 없다. 냉각 기간을 둘 필요가 있다”고 현 상황을 진단했다.

교도는 아베 정부가 한국과의 관계 개선에 나서려 하지 않는 것은 ‘장기화하는 한일 대립의 원인이 한국 측에 있다는 입장을 취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일본 외무성 소식통은 “문 대통령이 물러나지 않는 한 수렁 관계가 이어지지 않겠느냐”고 예상했다고 교도는 전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