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진영, 소속사와 전속계약 분쟁 “매달 수천만원 빼돌려”

입력 : ㅣ 수정 : 2019-08-23 20: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홍진영. 연합뉴스

▲ 가수 홍진영. 연합뉴스

가수 홍진영(34)이 소속사 뮤직K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한 법적 분쟁을 시작했다.

홍진영은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저는 소속사를 상대로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서를 법원에 제출했다”는 내용의 장문을 글을 올렸다.

홍진영은 “데뷔 후 지금까지 10년 넘게 가족처럼 생각했던 소속사와 계약해지를 요구하는 법적 절차를 밟게 됐다. 이런 결정을 하기까지 지난 4월부터 오늘까지 하루하루가 너무나 고통스러웠다”며 운을 뗐다.

“스케줄 펑크 한 번 없이 일에만 매진해 왔다”는 홍진영은 “어느 순간 건강도 급격히 나빠지고 6월 초엔 하복부 염증이 심해져 수술까지 받는 일이 생겼다. 수차례 고통을 호소했음에도 소속사는 일정을 강행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 와중에 저도 모르는 사이 많은 일들이 제 이름으로 벌어지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홍진영의 주장에 따르면 뮤직K는 광고주와의 이면 계약, 페이퍼컴퍼니를 통해 매달 수수료 명목으로 적게는 수백만~수천만원 빠져나간 것으로 의심되는 불투명한 정산, 당사자가 원치 않았던 공동사업계약에 대한 체결 강행, 행사 및 광고 수익 정산 다수 누락 등을 저질렀다.

홍진영은 “고민 끝에 지난 6월 소속사에 전속계약 해지 통지서를 전달했다. 오해가 있었을지 모른다는 생각에 마지막까지 진실한 설명과 반성을 기대했고 끝까지 믿고 싶었다. 그렇지만 소속사는 사과 한마디 없이 변명으로만 일관한 채 어떠한 잘못도 시인하지 않았다”며 “더 이상의 신뢰관계가 유지될 수 없다는 판단에 이르렀다”고 전했다.

홍진영은 2007년 걸그룹 스완으로 데뷔했다 2009년 ‘사랑의 배터리’를 통해 트로트 솔로 가수로 전향하며 큰 인기를 모았다. 이어 ‘산다는 건’, ‘내사랑’, ‘엄지척’ 등을 연달아 히트시키며 30대 대표 트로트 가수로서 10년간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