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세이항공, 홍콩 반정부시위 참여한 직원 해고

입력 : ㅣ 수정 : 2019-08-23 17: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노조 “시위 지지한 것에 대한 노골적 탄압” 비판
홍콩 반정부 시위를 지지하는 이들이 독일 베를린 중국대사관에서 관련 시위를 하고 있다. 베를린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홍콩 반정부 시위를 지지하는 이들이 독일 베를린 중국대사관에서 관련 시위를 하고 있다.
베를린 AFP 연합뉴스

홍콩 범죄인인도법안(송환법) 반대 시위를 지지한 승무원이 회사로부터 해고당하며 논란이 일고 있다.

AP통신은 캐세이드래곤항공의 승무원 노조위원장인 레베카 시가 홍콩 시위를 지지했다는 이유로 해고됐다고 23일 보도했다. 시는 “회사로부터 이유를 듣지 못하고 해고됐다”고 밝혔다. 그는 해고되기 전에 자신의 페이스북에 홍콩 시위와 관련한 배경화면을 올린 것으로 전해졌다.

캐세이드래곤을 소유한 홍콩의 거점항공사 캐세이퍼시픽항공은 직원들의 시위 참여로 중국 중앙정부의 타깃이 됐다. 중국정부의 압박으로 루퍼트 호그 캐세이퍼시픽 최고경영자(CEO)와 최고고객서비스책임자(CCO)가 지난 16일 사임하기도 했다. 중국 중앙정부는 홍콩 시위에 참여하거나 우호적인 항공사 직원들을 징계하라고 압박해 실제 징계·해고가 이뤄진 것으로도 전해졌다.

캐세이퍼시픽 조종사이자 야당 공민당 소속 입법회 의원인 제레미 탐도 최근 퇴사 의사를 밝힌 바 있다.

노조는 성명을 내고 “송환법 반대 시위에 참여하고 동료들에게 시위 참여를 독려한 것에 대해 회사가 노골적으로 탄압하고 보복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송환법 반대 시위가 장기화된 가운데 홍콩의 10개 대학과 100여개 중·고교 학생들은 다음달부터 일주일에 한번씩 수업 대신 송환법 반대 집회에 참석하기로 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이날 보도했다. SCMP는 새학기가 시작하는 다음달 2일부터 홍콩 대학들이 수업거부에 들어가고, 100여 개 중·고등학교 학생들도 다음 달부터 일주일에 한 번씩 수업 대신 송환법 반대 집회에 참여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학생들은 다음 달 13일까지 홍콩 정부가 5가지 요구 사항을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행동 수위를 더욱 높일 계획이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