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전부대 병사 2명, 부대 빠져나가 음주…무단 이탈

입력 : ㅣ 수정 : 2019-08-23 16: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육군 공수특전부대 소속 병사 2명이 부대를 이탈해 술을 마시고 복귀했다가 적발된 사건이 발생했다.

23일 육군에 따르면 경기도 최서북단 지역에 주둔한 모 공수특전부대 소속 상병 2명은 지난달 말쯤 새벽 시간에 부대를 이탈해 술을 마시고 들어왔다가 적발됐다.

이들은 당시 부대 위병소에 근무한 초병들이 자신들보다 후임자들이어서 ‘잠깐만 나갔다가 오겠다’며 부대 밖으로 나간 것으로 알려졌다.

육군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위병소 근무 초병들보다 고참 병사인 상병 2명이 위병소에 근무하던 후임들에게 말을 하고 나갔다가 술을 마시고 들어왔다”고 말했다. 군은 이들이 당시 술을 얼마나 마셨는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또 최근에는 이 부대 A 대위가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것으로 전했다. 이어 지난 20일 새벽에는 이 부대 B 중사가 자신의 여자친구를 부대 내 독신자 숙소에 들였다가 다음 날 아침에 발각되기도 했다. 외부인은 관련 절차를 밟고 부대 내 독신자 숙소에 들어가야 하는 데 당시 무단으로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대 헌병대는 당시 술을 마신 병사와 위병소를 지켰던 초병들에 대해 조사를 하고 있고, 부사관은 징계위원회에 회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