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운의 시시콜콜] 아마존 화재와 국제뉴스

입력 : ㅣ 수정 : 2019-08-23 16: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브라질 아마존 열대우림이 23일 현재 3주이상 불타고 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아마존을 위해 기도해 달라(#PrayforAmazonia)’는 해시태그가 빠르게 늘어가며 국제적 관심을 끌고 있다. SNS에서는 화재 현장 사진과 위성사진 등을 통해 화재의 참사가 전달되는 중이다.
세계기상기구(WMO)의 트위터 계정에 올라온 최근 아마존 화재의 위성사진

▲ 세계기상기구(WMO)의 트위터 계정에 올라온 최근 아마존 화재의 위성사진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22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화재에 대한 우려를 전했고,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도 역시 트위터 계정에 “정말로, 우리 집이 불타고 있다. 지구 산소의 20%를 생산하는 허파인 아마존 열대우림에 불이 났다”면서 “아마존 화재는 국제 문제인만큼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차원에서 긴급히 논의돼야 한다”고도 했다.

SNS 등을 타고 도는 위성사진과 현장 사진 등은 엄청난 규모로 화재가 확산되고 있음을 알려주고 있지만, 정작 이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을 담은 뉴스는 찾아보기 어렵다. 지난 4월 파리 노틀담성당 화재 때와는 비교도 할 수 없을 정도다. 인스타그램에서도 “노틀담성당 화재는 1시간 만에 전 세계로 널리 알려지며 기사가 쏟아졌는데, 아마존 열대 우림에 대한 기사는 찾아보기 힘들다”는 의견이 올라왔고 트위터에도 “아마존 화재가 노틀담 화재보다 주목받지 못하는 이유”가 십수만회 이상 리트윗됐다.

이 화재는 저절로 사그러들거나 자연에 의해 꺼지기 전에는, 조속한 진화는 어려울 듯 보인다.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은 최근 기자회견에서 정부의 미흡한 대책을 지적하는 질문에 “아마존은 유럽보다 더 큰데, 그곳에서 어떻게 방화를 다 해결할 수 있느냐. 우리는 그렇게 할 자원이 없다”고 했다 한다. 그는 마크롱 대통령의 ‘G7 논의’ 발제에는 “아마존 문제를 지역국가 참여 없이 G7에서 논의하자는 제안은 21세기에 맞지 않는 식민지 시대 정서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트위터에 올렸고, 페이스북 생방송에서는 “여기 돈을 보내는 나라들은 비영리 지원 활동이 아니라 우리 주권을 침해하려는 목적으로 그렇게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가 화재를 ‘방화’라 규정한 것도 그렇고, ‘주권 침해’라는 표현을 쓴 것만으로도 화재는 그저 단순 ‘사건’은 아닌 듯 보인다. 브라질 환경장관을 지낸 마리나 시우바 전 상원의원은 한 콘퍼런스에서 “나는 현 상황을 반(反)국토 범죄, 반인륜 범죄로 여긴다”고 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화재 발생 배후로, “정부를 비판하려는 시민단체가 개입됐다”는 의혹을 내놓기도 했다.

지구의 허파는 국제뉴스의 외면을 받는 동안 ‘동네정� ?� 불쏘시개로 그렇게 불타고 있었다. 브라질 국립우주연구소(INPE)가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 올 1월~8월 브라질에서 발생한 산불은 7만3000건이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는 3만9749건이었다.

이지운 논설위원 jj@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