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신발언 김해영 “조국, 딸 입시 적·불법 떠나 진심 어린 사과해야”

입력 : ㅣ 수정 : 2019-08-23 10: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웅동학원 관련 학원 이사로서 무관하다고 할 수는 없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으로 출근하고 있다. 2019.8.2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으로 출근하고 있다. 2019.8.23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최고위원은 23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논문과 대학 및 대학원 입시 관련 부분은 적법·불법 여부를 떠나 많은 국민이 납득하기 어려운 부분으로 조 후보자의 진심 어린 사과와 함께 인사청문회에서 진실된 사실 관계를 명확히 밝혀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최고위원 취임 1주년 공동 기자회견에서 “교육은 우리 사회의 격차 완화를 위한 수단이 되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이기도 한 김 최고위원은 “그러나 현실은 부모의 재력이 자녀의 학력과 소득으로 대물림되고 있다”며 “우리는 이런 대물림 구조를 반드시 개선해 나가야 한다”고 했다.

그는 “웅동학원에 대한 일련의 사안에 대해 비록 후보자가 직접적으로 관여한 사실이 없다 하더라도 학원 이사로서 무관하다고 할 수는 없다”며 “이 때문에 이 부분에 대해서는 후보자가 이사로서 의무를 다했는지 위반이 인정된다면 불법성과 비난 가능성 크기는 어느 정도인지 인사청문회에서 철저하게 검증돼야 한다”고 했다.

또 “사모펀드 투자 관련 부분에 대해 후보자가 고위 공직에 있으면서 직무상 취득한 정보를 이용한 사실이 있는지 혹은 이용할 수 있는 개연성이 있는지 여부가 인사청문회에서 철저하게 검증돼야 한다”고 했다.

김 최고위원은 오는 30일까지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실시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자유한국당은 의혹만 제기하고 인사청문회 미루는 것은 책임 있는 자세가 아니다”라며 “후보자 가족의 개인적인 부분에 대한 공개와 비난은 그쳐주길 부탁한다. 여당 의원으로서가 아니라 한 인간으로서 드리는 부탁”이라고 했다.

김 최고위원의 이날 소신 발언은 조 후보자에게 문제가 없다고 일관해 온 민주당 내 기조와 배치돼 주목받고 있다. 앞서 김 최고위원은 21일 의원총회에서도 “이것(조 후보자 딸 특혜 입시 의혹)은 국민 정서의 문제이자 감정의 문제”라며 “지금처럼 대응하는 것이 맞는지 신중하게 지켜봐야 한다”고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김진아 기자 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