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혁신위 “대한체육회·올림픽위 분리해야”

입력 : ㅣ 수정 : 2019-08-22 21: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21년 분리 권고… 체육회 반발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정부가 대한체육회와 대한올림픽위원회 분리라는 조직개편 메스를 빼 들었다.

문화체육관광부 스포츠혁신위원회는 22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6·7차 마지막 권고안을 발표했다. 혁신위는 “체육회는 연간 4000억원에 가까운 예산 대부분을 정부와 공공기금을 통해 지원받고 있지만 중대한 인권침해와 각종 비리 및 부조리에 책임 있는 역할을 못 하고 있다”며 “2016년 국민생활체육회와 통합한 뒤에도 엘리트 중심에서 벗어나지 못했다”고 정면 비판했다. 이 같은 인식에 따른 혁신 방안이 체육회에서 올림픽위를 분리하는 방안이었다.

권고안에 따르면 조직 분리 이후 올림픽위는 세계스포츠대회 대표 선수단 파견과 대회 유치, 국제스포츠 외교 증진 등의 활동을, 체육회는 ‘모든 사람을 위한 스포츠’ 정책 구현을 위한 실행 기구가 된다. 혁신위는 이를 위해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을 요구하고, 분리 시점도 2020년 도쿄올림픽 이후인 2021년 상반기로 권고했다.

강정원 문체부 체육국장은 “정부도 혁신위 권고에 공감하고 있으며 국회와 체육계 의견 수렴을 거쳐 법 개정안을 국회에 제출할 계획”이라면서 “2020 도쿄올림픽 등 향후 일정을 고려할 때 2021년 상반기가 체육계 구조개편을 위한 골든타임”이라고 강조했다.

“체육회에 올림픽위가 있는 한 올림픽 지상주의는 없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한 것에서 알 수 있듯 혁신위는 생활 스포츠와 엘리트 스포츠의 ‘균형발전’을 핵심으로 본다. 한편 체육회는 분리 방안에 격하게 반발했다. 체육회는 이날 공식 입장문을 내고 “2032년 하계올림픽 남북 공동 유치를 신청한 국가에서 국제올림픽위원회(IOC) 헌장을 위배하고 졸속으로 처리하는 것은 국제스포츠계에서 웃음거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권고안은 대한민국 체육이 일궈 낸 성취를 폄하하고 체육계를 혼란에 빠뜨리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체육회는 다음달 2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이사회와 대의원간담회를 개최해 자체 쇄신안을 발표할 계획이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19-08-23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