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켈, 백스톱 대안 요구하자… 존슨, 독일어로 “할 수 있다”

입력 : ㅣ 수정 : 2019-08-23 14: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첫 정상회담서 브렉시트 재협상 ‘불씨’
메르켈 “30일 내 가져와야” 시한 제시
‘노딜’ 전망 마크롱과 회담 성과는 불투명
영독 테라스 회담  앙겔라 메르켈(왼쪽) 독일 총리가 21일(현지시간) 총리 관저 테라스에서 정상회담을 위해 베를린을 찾은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베를린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영독 테라스 회담
앙겔라 메르켈(왼쪽) 독일 총리가 21일(현지시간) 총리 관저 테라스에서 정상회담을 위해 베를린을 찾은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베를린 AFP 연합뉴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 갈등의 핵심 원인인 ‘안전장치’(백스톱)의 대안을 마련하겠다며 재협상 불씨를 남겨 둔 가운데 독일과 프랑스의 입장이 엇갈렸다.

2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취임 뒤 처음으로 자국을 방문한 존슨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며 “백스톱은 브렉시트에 대한 더 나은 타협이 이뤄질 때까지 두는 만일의 사태에 대한 대비책”이라며 “우리는 2년 안에 해결책을 찾을 것이고, 또 앞으로 30일 안에 그 하나의 해결책을 찾을 수 있다. 왜 안 되겠느냐”고 말했다.

전임 테리사 메이 총리가 EU와 합의한 백스톱은 브렉시트 뒤 영국령 북아일랜드와 아일랜드 사이 국경이 생기고 통관, 통행에 규제가 생기면서 나타날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당분간 지금처럼 자유롭게 왕래하도록 하는 방안이다. 존슨 총리 등 강경 브렉시트 지지자들은 백스톱을 둘 경우 EU 관세동맹에 잔류하는 셈이라며 반대하고 있다.

존슨 총리는 법적 구속력이 있는 협약으로 백스톱을 대체하는 방안을 EU에 제안했다. EU는 백스톱 폐기는 불가하며 재협상은 있을 수 없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메르켈 총리가 30일 시한을 제시하며 영국에 대안을 요구한 것이다. 존슨 총리는 “빡빡한 시간표를 환영한다. 정치적 교착 상태를 풀 실질적 해법을 찾는 것은 우리 책임”이라면서 독일어로 “우리는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튿날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존슨 총리와의 정상회담 전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EU 회원국(아일랜드)의 정치적 안정과 단일 시장 보존을 위해 백스톱은 없어서는 안 되는 것”이라고 못박으며 메르켈 총리보다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2019-08-23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