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이크, 레지던스 호텔 ‘THE FIRST STAY’ 런칭 앞두고 삼성전자·ENK+와 MOU

입력 : ㅣ 수정 : 2019-08-22 15: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Hotel 및 레지던스 호텔 매니지먼트 ‘위메이크’가 오는 10월 베트남 하노이 인근 에코파크에 레지던스 호텔 및 Serviced Apartment 브랜드인 ‘THE FIRST STAY(더퍼스트스테이)’ 런칭을 앞두고, 삼성전자 및 이엔케이플러스(ENK+)와의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THE FIRST STAY’는 입주민들이 호텔식 서비스와 풀 퍼니시드 가구, 삼성의 가전과 IoT가 결합된 솔루션을 함께 누릴 수 있는 차별화된 레지던스 호텔 모델이다.

위메이크는 15년 이상 메리어트, 서울 신라호텔 등 유수의 특급호텔에서 호텔 마케팅 및 매니지먼트 경력을 갖춘 창업자가 이끌고 있는 호텔 전문 경영회사로, ‘THE FIRST STAY’ 브랜드 런칭을 통해 주거와 세컨드 하우스의 개념이 결합된 모델을 제시할 계획이다.

위메이크는 레지던스 호텔 운영사로서 브랜드 콘셉트에 맞는 고급 디자인 가구와 가전이 빌트인되도록 표준화했으며, 품격 있는 주거생활을 중시하는 고객과 레지던스 호텔 이용 고객의 만족도 향상을 위해 차별화된 호텔식 서비스를 개발했다.

특히 이번 삼성전자, 이엔케이플러스와의 업무협약을 통해서는 홈 IoT에서 확장된 개념의 호텔 및 레지던스 대고객 서비스에 최적화된 IoT 솔루션 및 IT 서비스를 개발, 베트남에 이어 한국의 수도권 및 지방에도 ‘THE FIRST STAY’의 신 문화 공간을 공급하기 위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는 주방 가전과 홈 IoT의 선두 주자인 삼성전자와 글로벌 호텔 솔루션 회사인 이지테크노시스사의 국내 공급사인 이엔케이플러스와의 IT 솔루션 구축 사업을 통해 최적화된 시스템 제공과 브랜드 경쟁력 향상을 도모하고, 나아가 국내외에 지속적으로 확장해나가는 것을 목표로 한다.

위메이크 박성일 대표는 “더퍼스트스테이는 삶의 가치를 높이고자 하는 소비자와 함께 주거 문화를 공유하는 것을 브랜드 철학으로 삼고 있다”면서, “이를 바탕으로 호텔식 서비스와 IoT 서비스, 맞춤형 가구를 결합해 고객 편익성이 중시되는 라이프스타일을 만들어나가는 것이 브랜드의 비전이자 목표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삼성전자, ENK+와 더퍼스트스테이의 발전을 위한 긴밀한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향후 베트남 첫 런칭에 이어 한국 및 해외로의 지속적인 사업 확장을 도모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