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반정부 시위자들, 문신 새겨… “영원히 기억하고자”

입력 : ㅣ 수정 : 2019-08-22 11: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홍콩 반정부 시위와 관련한 문신들. 인스타그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홍콩 반정부 시위와 관련한 문신들. 인스타그램

홍콩 반정부 시위가 장기화하면서 몸에 문신을 새기는 시위 참가자들이 늘어나고 있다. 12주 연속 주말마다 계속된 민주화 운동으로 ‘항의 예술’의 물결이 고조되고 있다고 미국 뉴스전문 채널 CNN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문신은 우산과 홍콩 국기의 사징이자 홍콩 꽃인 바우히니아(洋紫荊), 피눈물, 가스 마스크 등으로 다양하다. 한자로 홍콩(香港)을 새기거나 홍콩에서 태어나 자랐다는 의미로 ‘Made In HonKong’이란 글자를 새기기도 한다.

문신은 시위 참가자들의 독창성을 보여주며, 시위에 헌신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반증이다. 거세 비난 우려로 이름 공개를 거부하는 한 문신 예술가는 7월 한달 내내 자유 홍콩을 주제로 한 문신을 새겨줬다. 그가 문신을 새겨준 사람은 대략 100명이다.

특히 지난 11일 열린 시위에 참가한 한 여성이 눈에 심하게 부상을 입자 눈 공격을 풍자하기 위해 피눈물, 안대 등의 문신도 등장했다. 홍콩에 있는 문신 예술가 리치 핍슨이 인스타그램에 올린 충격적인 그림은 굵은 검은 선으로 그린 눈에서 방울의 피가 떨어지는 것이다. 이 문신을 한 고객은 다친 여성을 위해 했다고 밝혔다. 그는 “경찰에 의해 무자비하게 부상당한 무고한 시민들에게 경의를 표하기 위해 새겼다”고 말했다. 그녀는 인스타그램에 “홍콩의 어둠을 잊지 않고 싶은 부분도 있고, 홍콩 사람들이 한 희생과 노력을 기억하고자 한 것도 있다”고 포스팅했다.

문신 예술가 제다 램은 2014년 ‘우산혁명’ 당시 기하학적인 그림인 바우히니아 꽃과 우산 문신으로 유명해졌다. 우산은 최근 시위에서도 진압 경찰과 최류 가스를 막아주는 중요 물건이다. 노란색 우산은 홍콩 민주화 운동에서 포스터, 소셜미디어 그리고 ‘레넌 벽’으로 이름 붙은 곳에 붙이는 포스트잇 등에 등장하는 특별히 아주 흔하게 되었다. 램은 6월과 7월에 약 100명에게 이런 문신을 무료로 새겨줬다.

21살인 라첼 램은 그녀 주위에 떠다니는 최류 가스에 가스 마스크를 착용한 모습의 문신을 새겼다. 올여름 경찰이 살포한 엄청난 양의 최류가스를 풍자하기 위해서였다. 램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이 문신은 내가 결코 잊지 않겠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인스타그램

▲ 인스타그램

홍콩에서 문신은 삼합회로 알려진 폭력조직과의 연관성 때문에 그동안 금기시됐다. 그러나 최근 문신에 대한 인식이 바뀌면서 항의 예술과 결합하면서 인기를 더하고 있다. 항의 시위를 주제로 한 문신은 특히 대다수 시위 참가자들이 자신의 신분을 숨기려 하는 것과는 반대로 헌신과 신념을 공표하는 행위로 받아들여진다. 카메라나 다른 추적 도구에 의해 신분이 드러나는 것을 꺼리는 시위 참가자들이 마스크나 고글을 착용해 얼굴을 숨기지만 문신의 영속성은 문신을 한 사람과 이 운동을 영원히 연결지어 준다.

문신을 하는 사람은 다양하다. 40~50대도 있고 홍콩 정부에서 일하는 사람 등도 포함된다. 시위 앞줄에 선 젊은 이들에 무력감을 느껴 문신을 새기기도 한다. 제다 램은 “항의 문신이 자신의 신념을 표현하는 것과는 별도로 수만명이 함께 한다는 커뮤니티를 기억하게 하는 것”이라며 “내 생각에 혼자가 아니고, 모두 네 옆에 있고, 모두가 모두를 지지한다는 것을 깨들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