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TV 글로벌 시장 1위… 프리미엄 점유율은 50% 넘어

입력 : ㅣ 수정 : 2019-08-22 02: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분기 31.5%… LG 16.5% 크게 앞질러
삼성전자가 올 2분기 글로벌 TV 시장에서 점유율 31.5%(금액 기준)를 기록하며 1위 자리를 지켰다. 특히 75인치 이상 대형, 대당 2500달러 이상 고가제품군인 이른바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50% 이상 점유율을 차지했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이 21일 이 같은 내용의 점유율 조사를 발표했다. 삼성전자 점유율은 2013년 1분기 이후 약 6년 만에 나온 분기 최고치로 2위인 LG전자 점유율(16.5%)을 크게 앞지르는 수치다. 일본 소니(8.8%), 중국 TCL(6.3%), 중국 하이센스(6.2%) 등 해외 경쟁 업체들과의 격차도 크다. 금액이 아닌 수량 기준 삼성전자 TV의 2분기 점유율은 19.4%이다. 역시 LG전자(12.4%), TCL(9.4%), 하이센스(6.3%), 중국 샤오미(5.5%) 등을 큰 격차로 제친 성적이다.

최근 전 세계 TV 시장이 정체기에 들어섰다는 지적이 있는 가운데 나온 삼성전자의 선전은 ‘프리미엄 전략’ 덕분으로 평가된다. 이 회사의 프리미엄 전략 제품인 QLED TV는 2분기에 전 세계적으로 120만대 팔렸는데, 이는 55만대가 팔렸던 지난해 같은 기간의 2배 이상이다.

반면 프리미엄 TV 디스플레이 소재인 OLED TV의 2분기 판매 대수는 전 분기와 같은 61만대에 그쳤다. LG전자 34만대, 일본 소니 13만대, 일본 파나소닉 6만대 등의 순이다. 대형 OLED 디스플레이 공급량이 아직 제한적인 게 OLED TV 판매량 추이에도 영향을 미치는 모습이다. 즉 아직은 OLED TV 생산량이 곧 OLED TV 판매량인 공급 부족 상태가 2분기까지 이어졌다.

홍희경 기자 saloo@seoul.co.kr

2019-08-22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