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두 “北 막말은 막내가 부리는 앙탈… 독도훈련은 검토 중”

입력 : ㅣ 수정 : 2019-08-22 05: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방위서 “맏형이 같이 부딪쳐선 안 돼”
한국당과 한미훈련 축소 놓고 거친 설전
“잘한다 하면 누가 믿나” “軍 폄훼 말라”
발언하는 정경두 장관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관련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9.8.21/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발언하는 정경두 장관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관련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9.8.21/뉴스1

북한이 최근 한미 연합훈련 등을 이유로 남한에 막말을 쏟아 낸 데 대해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21일 냉소적인 반응을 보였다.

정 장관은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북한의 비난으로 명분도 실익도 다 잃었다’고 지적하자 “(북한) 걔들이 그렇게 한다고 해서 우리의 국방 태세가 약화하거나 그러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며 “저급하고 천박한 용어를 쓰면서 그러는데 일일이 대꾸할 가치조차 느끼지 못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원래 맏형은 막내가 재롱부리고 앙탈 부린다고 같이 부딪쳐서 그러지 않는다”고 말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 11일 외무성 국장 담화를 통해 정 장관을 콕 찍어 “정경두 같은 웃기는 것”이라고 했고, 청와대를 향해 연일 “바보”, “소 대가리”, “똥줄” 등 막말을 퍼부었다.

정 장관은 한미 연합훈련 축소를 문제 삼는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이주영 의원은 전날 종료된 한미 연합훈련과 관련해 “훈련을 축소하고 전에 하던 훈련 이상으로 잘한다고 하면 누가 믿느냐. 병력을 동원하지 않는 훈련을 그런 궤변으로 제대로 된 훈련이라고 강변하느냐”고 따졌다. 이에 정 장관이 “(훈련을) 참관해 보셨느냐”고 반문하자 이 의원은 “나도 국방 전문가는 아니지만 어디 그따위 소리를 의원한테 하느냐. 참관 안 하면 모르느냐”고 발끈했고, 정 장관은 “우리 군을 폄훼하지 말라”고 맞섰다. 이 의원이 사단급 훈련을 대대급으로 낮췄다고 지적하면서 “나도 국방 전문가가 아니지만”이라고 말하자 정 장관은 바로 “국방위원인데 왜 전문가가 아니라고 하느냐”고 몰아붙였다.

이종명 의원이 “북한 눈치를 보느라 훈련을 축소하고 훈련 연습을 위해 책정된 예산을 목적에 맞지 않게 3군 사관생 합동훈련에 임의로 집행했다”고 지적하자 정 장관은 “왜 우리 국민이 오해하고 인식할 수 있게 그렇게 몰아가느냐. 질의하는 의원님들이 자꾸 이상하게 몰아가는 것이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종섭 의원이 정 장관의 답변 태도를 지적하자 정 장관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면서도 “저도 하나 부탁드린다. 군을 너무 폄하하거나 타당성 없는 말씀을 한두 번도 아니고 계속하시면 군의 사기가 저하한다”고 했다.

한편 정 장관은 일본의 무역보복과 관련, 독도방어훈련을 강력하게 실시해야 한다는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지적에 대해서는 “독도방어훈련은 연례 훈련 계획이 돼 있고, 적절한 시기에 적절한 규모로 하기 위해 검토 중”이라고 답했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2019-08-22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