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반대’ 靑 국민청원 ‘10만명’ 넘어…찬성도 ‘4만명’

입력 : ㅣ 수정 : 2019-08-21 19: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대 학사 학위 취소’ 청원은 비공개 전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19.8.21.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19.8.21.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이 크게 일면서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서 조 후보자 임명 찬반 청원이 격돌했다.

2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을 보면 지난 12일 게시된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법무장관 임용을 반대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 글에는 오후 5시 현재 7만 6000명이 참여했다. 전날 게시된 ‘조국 법무장관 임명을 철회 부탁드립니다’라는 청원에는 2만 6300명이 참여했다. 두 청원의 참여 인원을 합산하면 10만명이 넘는다.

반대로 이날 올라온 ‘청와대는 조 후보자의 임명을 반드시 해주십시오’라는 청원 글에는 하루 만에 4만 1558명이 참여했다.

조 후보 딸과 관련한 여론이 과열되는 양상을 보이자 청와대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청와대는 이날 조 후보자의 딸이 고려대에서 받은 학사 학위를 취소시켜달라는 국민청원 2건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쳐

▲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쳐

청와대는 청원 글의 참여 인원이 100명이 넘으면 공개 여부를 결정하는 회의를 여는데 이 사안은 회의를 통해 비공개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해당 청원들에 ‘부정입학’, ‘사기입학’ 등 증명되지 않은 허위사실이 포함돼 비공개로 전환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조 후보자에 대한 비판 여론을 가로막겠다는 의도가 있는 것이 아니다”라며 “일반적인 국민청원 처리 원칙에 따라 한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은 ‘개인정보, 허위사실,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이 포함된 청원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 또는 일부 숨김 처리될 수 있다’고 명시하고 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