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의원들 공세에 정경두 “훈련은 참가해보셨나”

입력 : ㅣ 수정 : 2019-08-21 13: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50년 전과 같은 훈련해야 하나? 우리 군 폄하하지 마라”
질의에 답변하는 정경두 국방부 장관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21일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9.8.21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질의에 답변하는 정경두 국방부 장관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21일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9.8.21 연합뉴스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21일 전날 종료된 한미연합훈련을 놓고 설전을 벌였다.

이주영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 전체회의에서 “한미연합훈련을 없애고 축소하고 그러는데 ‘그 전보다 잘한다’고 하면 그 궤변을 누가 믿나”라며 “병력 동원을 하지 않는 훈련이 제대로 된 훈련인가”라고 따졌다.

정경두 장관은 이 의원에게 “UFG 훈련은 병력을 동원하는 훈련이 아니다. 의원님은 훈련을 계획하거나 참가는 해보셨나”고 물었다. 이 의원은 “나도 국방 전문가는 아니지만 어디 그따위 소리를 의원한테 하는가. 참관은 안 하면 모르는가”라고 항의했고, 정 장관은 “우리 군을 폄하하지 말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정경두 장관 향해 고함 지르는 이주영 의원 이주영 자유한국당 의원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설전을 펼치고 있다. 2019.8.21/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정경두 장관 향해 고함 지르는 이주영 의원
이주영 자유한국당 의원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설전을 펼치고 있다. 2019.8.21/뉴스1

이종명 한국당 의원이 한미군사훈련을 제대로 안한 것 아니냐는 취지의 질의를 이어가자 정 장관은 “자꾸 안 한다, 안 한다고 이상하게 몰아가는 것 아닌가”라며 “과거보다 더 강한 훈련, 강한 연습, 더 확실하고 확고한 군사대비태세를 갖추는 연습과 훈련을 하고 있다고 말하지 않았나”라고 강조했다.

이어 “무기체계가 과거와 달라졌고, 작전 운영 시스템도 발전됐는데 과거와 같은 훈련을 안 한다고 하지만 그럼 전년처럼 해야 하는가. 40~50년 전과 똑같은 훈련을 해야 하는가”라고 재차 물었다.

그러면서 정 장관은 “왜 우리 국민이 오해하고 인식할 수 있게 그렇게 몰아가는가. 질의하는 의원님들이 자꾸 이상하게 몰아가는 것이 아니냐”고 따졌다. 정 장관은 “타당성 없는 말씀을 한두 번도 아니고 계속해 군 사기를 저하시키기 때문에 그렇게 말씀드릴 수밖에 없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