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쌀 거부했던 北, 중국서 쌀 80만t 받는다

입력 : ㅣ 수정 : 2019-08-21 02: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中, 6월 시진핑 방북 이후 식량지원 결정
2007년 대북 쌀 차관에 앞서 검역 중인 물류센터.  서울신문

▲ 2007년 대북 쌀 차관에 앞서 검역 중인 물류센터.
서울신문

옥수수 등 곡물 포함 땐 100만t 육박할 듯

한국의 쌀 5만t 지원 의사를 거부한 북한이 중국에서는 쌀 80만t을 받기로 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일본 아사히신문은 20일 한국 정부 관계자 및 북중 무역상 등의 말을 인용해 “중국 정부가 지난 6월 시진핑 국가주석의 방북 뒤 대북 식량 지원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또 “쌀 80만t을 보낼 예정”이라며 “옥수수 등 다른 곡물까지 포함하면 중국의 대북 식량 지원 규모가 100만t 안팎에 이를 것”이라고 했다. 또 이 신문은 북중 관계에 정통한 인사의 전언을 근거로 중국이 북한 방문 관광객을 500만명으로 늘리라고 여행사 등에 지시했다고 전했다. 실제 최근 중국에서 북한 당일치기 여행이 인기라고도 다.

이 신문은 북한이 중국의 후원을 지렛대 삼아 한국과는 더 거리를 두면서 미국과 비핵화 관련 협의를 유리하게 이끌고 가려 한다고 분석했다.

극심한 가뭄으로 북한의 올해 식량 사정은 최근 10년간 최악으로 추정된다. 유엔 식량농업기구와 세계식량계획(WFP)은 지난 5월 ‘북한의 식량안보 평가’ 보고서에서 북한 인구의 40%에 달하는 1010만명이 식량 부족 상태라고 추산했다.

이에 따라 한국 정부는 WFP를 통해 쌀 5만t을 지원하려 했지만 북한은 지난달 거부 의사를 밝혔다. 통일부 관계자는 이날 아사히신문 보도와 관련해 “(보도는 봤지만) 관련 동향은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며 “(한국 쌀 지원에 대해) 북측의 공식 입장을 계속 요청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유미 기자 seoym@seoul.co.kr
2019-08-21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