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안철수부터 우리공화당까지 함께 반문연대 해야”

입력 : ㅣ 수정 : 2019-08-20 15: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반문연대ㆍ안철수ㆍ우리공화당ㆍ공천 관련 발언한 나경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중구 태평로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위기극복 대토론회 참석 후 밖으로 나와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이날 나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권의 폭주 막기 위해 반문연대, 작은 차이 무시한 통합으로 가야한다”며 “안철수부터 우리공화당까지 함께”라고 말했다. 2019.8.20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반문연대ㆍ안철수ㆍ우리공화당ㆍ공천 관련 발언한 나경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중구 태평로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위기극복 대토론회 참석 후 밖으로 나와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이날 나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권의 폭주 막기 위해 반문연대, 작은 차이 무시한 통합으로 가야한다”며 “안철수부터 우리공화당까지 함께”라고 말했다. 2019.8.20 뉴스1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20일 보수통합과 관련, “안철수 전 의원부터 우리공화당에 이르기까지 같이 할 수 있는 분들이 모두 같이 하는 게 진정한 반문(반문재인)연대”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시민단체 ‘플랫폼 자유와 공화’ 주최로 열린 ‘대한민국 위기극복 대토론회’에서 “문재인 정권의 폭주를 막기 위해서 큰 그림의 반문연대 틀 안에서 작은 차이를 무시하는 통합의 길로 가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지난 6일 한 언론 인터뷰에서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과 통합하지 않으면 한국당에 미래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유승민 의원에 이어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과의 연대를 잇달아 거론한 것으로,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나 원내대표가 보수통합에 적극 나서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된다.

나 원내대표는 “어찌 됐든 가장 큰집인 한국당 중심으로 가야 하지만, 큰집이면 더 많이 내려놓고 더 많이 여는 그런 틀을 만들어야 한다”며 “그런 의미에서 통합의 공천, 혁신의 공천, 희생의 공천 등 3가지 원칙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보수가 이렇게 취약하고, 약화된 것의 근본 원인은 네 탓 공방이 계속되고 있기 때문”이라며 “반문연대를 엮는 데 있어서 그 어떤 때보다도 우리 스스로의 무장과 비전이 필요한데 보수정권 10년 동안 저희는 게을렀다고 반성한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