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효성 탄소섬유 공장서 ‘극일’ 의지…조현준 “자신 있다”

입력 : ㅣ 수정 : 2019-08-20 20: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효성 전주 공장 방문…국산화 의지 다짐
文 “제조업 강국 저력 보여줄 것”
효성 “2028년까지 1조원 투자”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전북 전주시 효성첨단소재㈜ 전주공장에서 열린 탄소섬유 신규투자 협약식이 끝난 뒤 탄소섬유를 사용해 3D 프린터로 제작한 전기자동차에 시승해보고 있다. 2019.8.20 연합뉴스

▲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전북 전주시 효성첨단소재㈜ 전주공장에서 열린 탄소섬유 신규투자 협약식이 끝난 뒤 탄소섬유를 사용해 3D 프린터로 제작한 전기자동차에 시승해보고 있다. 2019.8.20 연합뉴스

최근 일본의 경제보복에 맞서 ‘극일 의지’를 강조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이 신소재 중 하나인 탄소섬유 생산업체를 방문했다.

문 대통령은 20일 ‘효성첨단소재’ 전주 공장에 들러 탄소섬유 신규 투자 협약식에 참석하고 임직원을 격려했다. ‘꿈의 신소재’로 불리는 탄소섬유는 최근 일본 정부가 한국을 ‘백색국가’ 명단에서 제외한 데 따른 국내 산업의 피해가 예상되는 품목인 전략물자 중 하나다.

이날 문 대통령이 효성 공장에 들른 것은 부품·소재·장비 국산화 의지를 다짐하기 위한 행보라는 분석이 나온다. 실제로 협약식에 설치된 대형 스크린에서는 일본이 백색국가에서 한국을 배제하는 조치를 발표했던 지난 2일 열린 긴급 국무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우리는 할 수 있습니다”라고 말하는 장면이 나오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축사에서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 책임 있는 경제 강국이 되기 위해서는 핵심소재의 특정국가 의존도를 줄여야 한다”며 “제조업 강국 한국의 저력을 다시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은 협약식에서 2028년까지 1조원을 투자해 현재 연 2000t 규모(1개 라인)의 탄소섬유 생산 능력을 2만 4000t(10개 라인)까지 확대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협약식을 마친 뒤 조 회장과 함께 공장 증설 예정지를 시찰하며 공사 진행 상황 등과 관련한 설명을 들었다. 시찰에서 문 대통령이 “자신 있다는 말씀이시죠?”라고 묻자 조 회장이 “자신 있습니다”라고 대답해 주변에서 웃음이 나오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전북 익산 하림 익산공장에서 열린 식품산업 활성화 기업 현장방문 행사를 마친 후 생산 공정 노동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19.8.20 연합뉴스

▲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전북 익산 하림 익산공장에서 열린 식품산업 활성화 기업 현장방문 행사를 마친 후 생산 공정 노동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19.8.20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탄소섬유 기술이 수소전지에도 쓰이는지를 물으면서 “일본이 수출을 통제하면 수소 충전소, 2차전지 등의 분야에서 어려워지는 것 아닌가 하는 걱정이 있는데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탄소섬유로 만든 제품도 둘러봤다. 조 회장이 등산용 스틱을 들어 보이며 “대통령께서 등산을 좋아하시는데 개마고원 트래킹 가실 때 꼭 써달라”고 하자 또 한번 웃음이 터져 나왔다.

문 대통령은 탄소섬유를 활용해 3D 프린터로 만든 자동차 모형에 앉아서는 “효성이 완전히 돈을 벌겠는데요”라며 덕담도 건넸다. 자동차 모형을 탄소섬유 한 가닥으로 만들었다는 조 회장의 설명에 문 대통령은 “요즘은 꿈을 꾸면 몇 년 뒤에 현실이 된다”고 놀라는 표정을 짓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일반 용기를 탄소섬유로 싸서 수소저장용기를 만드는 시설 등을 둘러본 다음 수소차 한 대에 몇 개의 용기가 들어가는지를 묻는 등 큰 관심을 보였다. 수소차는 비메모리반도체, 바이오산업 등과 함께 정부의 3대 중점육성 신산업 중 하나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