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업계고 학생 위한 ‘수원형 도제학교’ 운영 시작

입력 : ㅣ 수정 : 2019-08-20 17: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수원형 도제학교’에 참여하고 있는 삼일공업고등학교 학생들이 20일 3D프린터 관련 교육을 듣고 있다. 수원시 제공

▲ ‘수원형 도제학교’에 참여하고 있는 삼일공업고등학교 학생들이 20일 3D프린터 관련 교육을 듣고 있다. 수원시 제공

직업계고 학생의 현장 실무능력을 키우고 기업 취업도 돕는 ‘수원형 도제학교’가 20일 운영을 시작했다.

수원형 도제학교는 기업의 전문가가 직업계고 학생들을 대상으로 이론·실무교육을 한 뒤 채용까지 지원하는 지자체·학교·기업간 교육 협력모델이다.

학생은 졸업 후 기업에 취업하게 되고, 기업에서는 신규 직원에게 새로 직무교육을 할 필요 없이 기술경쟁력과 현장실무 능력까지 갖춘 인력을 확보하게 돼 양측 모두에게 ‘윈윈’이 된다.

올해 교육과정에는 수원공업고등학교(28명), 삼일공업고등학교(71명), 한봄고등학교(29명) 등 3개 학교에 재학 중인 2~3학년 학생 128명이 참여한다. 도제학교 교육은 정규과정과 특별과정으로 나눠 내년 2월 28일까지 운영된다.

IT(정보통신기술) 관련 과목으로 구성된 정규과정은 ▲ 3D프린터 ▲ 드론 스쿨 ▲ 코딩 교실 등으로 17주 동안 진행된다.

겨울방학에 열리는 특별과정은 정규과정 ‘드론 스쿨’을 마친 학생 가운데 졸업 후 군 특기병(드론 병과) 입대 희망자를 대상으로 ‘드론 국가자격증반’을 운영한다.

도제학교 교육은 수원시 기업지원센터 내 메이커스페이스·드론교육장 등 현장 실습장과 삼일공고 공동학습공간에서 진행된다.

수원시 관계자는 “직업계고 학생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교육 과정을 운영하겠다”라며 “수원형 도제학교가 실무 능력을 갖춘 우수 인재를 양성하는 프로그램이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수원시가 올 3월 수원교육지원청·수원상공회의소·수원산업단지관리공단과 ‘수원형 도제학교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학교 운영을 준비해왔다.

현재 수원시에는 매향여자정보고·삼일공고·삼일상업고·수원공고·수원농생명과학고·수원정보과학고·한봄고·수원하이텍고(마이스터고) 등 8개 직업계 고등학교에 총 7200여 명의 학생이 재학중이다.

김병철 기자 kbch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