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중국인 엘케손, 국가 축구대표팀 인정…중국어 국가 암기 열공

입력 : ㅣ 수정 : 2019-08-20 16: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제는 중국인이 된 브라질 출신 공격수 엘케손(30·광저우 헝다)이 요즘 중국어 공부에 열중하고 있다.

아시아축구연맹(AFC)은 20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최근 중국으로 귀화한 엘케손을 중국 축구대표팀으로 인정했다. 중국축구협회는 지난 5일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에 나설 대표팀 예비명단 60인에 엘케손을 포함시킨 바 있다.

중국은 월드컵 본선 진출이 오랜 숙원이었지만 한국과 일본이 자동출전하는 덕을 봤던 2002 한일월드컵 말고는 월드컵 본선 무대를 밟아본 적이 없다. 이 때문에 꺼낸 카드가 바로 우수한 외국인 선수를 귀화시키는 것이다. 2013년부터 중국 슈퍼리그에서 231경기 134골로 특급 공격수로 맹활약하는 엘케손은 적임자라고 할 수 있다.

중국 시나스포츠에 따르면 엘케손은 틈틈이 중국어를 배우고 중국 국가를 암기하며 중국인이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엘케손은 “중국어를 배우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머지않아 중국어로 소통이 가능할 것”이라면서 “중국에서 오래 살며 중국의 많은 것을 좋아한다. 가족도 중국을 선호한다. 중국 대표팀 유니폼을 입는 것이 결코 이상하지 않다”라고 밝혔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