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국대 “조국 딸 논문 확인 미진한 부분 사과…연구윤리위 개최”

입력 : ㅣ 수정 : 2019-08-20 15: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0일 오전 인사청문회 사무실이 꾸려진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출근하고 있다. 2019.8.20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0일 오전 인사청문회 사무실이 꾸려진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출근하고 있다. 2019.8.20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개인 차원 비공식 인턴 프로그램…병원 관련없다”

단국대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이 의학 논문 제1저자로 등재된 것과 관련해 20일 논문 확인에 미진한 부분이 있었다고 사과하면서 연구윤리위원회를 개최해 정당성 여부를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단국대는 20일 입장문을 통해 “조국 후보자 딸의 연구 논문 확인에 미진한 부분이 있었음을 사과하며, 이번 주 내 연구윤리위원회를 개최해 사안 조사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단국대는 윤리위 조사에서 연구 내용이나 결과에 대해 과학적·기술적 기여를 한 사람에 정당한 이유 없이 논문 저자의 자격을 부여하지 않았거나, 반대로 기여하지 않았는데도 감사의 표시나 예우 등을 이유로 저자의 자격을 부여했는지를 중점 확인하고 결과에 따라 규정에 의거해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조국 후보자의 딸이 참여했다는 인턴 프로그램은 대학병원 차원의 공식 프로그램이 아닌 교원 개인이 진행한 비공식 프로그램”이라면서 대학과의 직접적인 연관성을 부인했다.

그러면서 “향후 청소년들의 대학병원 견학 등 진로·견학 프로그램과 관련해 사전 신청을 의무화하고 별도 심의하도록 하여 악용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