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 모를 추, 끝내준 최

입력 : ㅣ 수정 : 2019-08-20 01: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추신수, 7경기 만에 펑… 3년 연속 20홈런
최지만, 9회말 역전 끝내기 적시타 기록
최지만(가운데·탬파베이 레이스)이 19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의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의 안방경기에서 3-4로 뒤진 9회말 1사 만루에서 2타점 중전 끝내기 적시타를 기록한 후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세인트피터즈버그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최지만(가운데·탬파베이 레이스)이 19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의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의 안방경기에서 3-4로 뒤진 9회말 1사 만루에서 2타점 중전 끝내기 적시타를 기록한 후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세인트피터즈버그 AFP 연합뉴스

추신수(37·텍사스 레인저스)가 개인 통산 처음으로 3년 연속 20홈런 고지에 올랐다. 최지만(28·탬파베이 레이스)은 9회말 짜릿한 역전 끝내기 안타를 터뜨리며 팀의 영웅이 됐다.

추신수는 19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안방 경기에 1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2-3으로 뒤진 7회말 솔로 홈런을 쳤다. 지난 11일 밀워키 브루어스전에서 시즌 19호 홈런을 친 뒤 7경기 만이다. 2017년 22개, 2018년 21개에 이은 3년 연속 20홈런이다. 올 시즌 남은 경기에서 홈런 세 개만 더 기록하면 2010년과 2015년, 2017년에 기록한 한 시즌 개인 최다 홈런(22개) 기록도 넘어설 수 있다.

최지만은 이날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안방경기에서 디트로이트 타이거즈에 3-4로 뒤진 9회말 1사 만루에서 2타점 중전 끝내기 적시타를 기록했다. 이날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했던 최지만은 1-4로 뒤진 8회말 대타로 나와 첫 타석에서 볼넷을 기록한 뒤 2타점 안타를 쳐내며 시즌 타율을 0.257에서 0.260(312타수 81안타)으로 끌어올렸다.

탬파베이는 전날 연장 13회 혈투 끝에 나온 끝내기 안타로 디트로이트에 1-0 승리를 거둔 데 이어 이날 경기에서도 끝내기 안타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탬파베이가 2경기 연속 끝내기 안타로 승리한 건 5년 만이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2019-08-20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