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복궁에서 배우는 조선 왕실 문화 강좌

입력 : ㅣ 수정 : 2019-08-20 01: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화재청, 궁궐 강연 특강 새달 운영…왕비의 삶부터 왕실 의료 문화 강의
지난해 열린 강연 모습. 문화재청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해 열린 강연 모습.
문화재청 제공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경복궁관리소는 궁궐 강연 프로그램인 ‘집옥재 왕실문화강좌’와 ‘왕실의료특강’을 다음달부터 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집옥재 왕실문화강좌는 다음달 4일부터 10월 2일까지 매주 수요일 오후 2~4시 열린다. ‘조선의 왕비, 절반의 권력자’를 주제로 경복궁 집옥재에서 연다.

조선 시대 왕비는 기본적으로 현왕의 뒤를 이을 후계자를 낳는 책임이 있었고, 동시에 국모로서 지위에 맞는 권한을 행사했다. 때로는 자신의 선택과 무관하게 정치적 존재로 살아갈 수밖에 없었다. 강좌에서는 원경왕후, 문정왕후, 인원왕후, 순원왕후 김씨, 명성황후 등 모두 5명의 왕비를 살펴보며 전통 시대 여성의 정치 참여와 조선 시대 정치사의 이면을 알아본다.

왕실의료특강은 ‘조선 왕실의 의료 문화’를 주제로 다음달 5~26일 매주 목요일 오후 2~4시 경복궁 집옥재에서 진행된다. 유교 사회를 지향하는 조선의 왕실 의료 문화는 치료보다 예방에 중점을 뒀다. 따라서 왕의 건강관리와 왕실의 식사 문화에 상당한 영향을 미쳤다. 특강에서는 조선이 추구했던 성리학 가치가 왕실 의료 문화에 어떻게 스며들어 있는지 살펴본다. 김호 경인교대 교수가 강의한다.

두 특강 모두 경복궁 입장료를 제외하고 무료다. 다만 매회 40명으로 참가 인원을 제한한다. 20일 오전 10시부터 경복궁관리소 홈페이지(royalpalace.go.kr)에서 20명까지 신청을 받는다. 매 강좌 시작 30분 전 현장에서 20명 제한으로 선착순 입장할 수도 있다.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2019-08-20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