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르데냐 섬 고운 모래 40㎏ 훔친 佛커플 징역 6년형 위기

입력 : ㅣ 수정 : 2019-08-19 22: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탈리아 사르데냐 섬은 고운 모래 백사장으로 유명한 해수욕장들이 즐비하다. 프랑스 관광객 커플이 이 섬의 남쪽 치아 해변에서 SUV 승용차의 트렁크에 고운 모래를 실었는데 14개 플라스틱 병에 꾹꾹 눌러 담아 무려 40㎏이나 됐다.

이들은 기념품으로 집에 가져갈 작정이었다면서 자신들은 범법을 저지른다고 생각하지 못했다고 털어놓았다. 커플은 포르토 토레스 항구를 떠나는 훼리 호에 자동차를 싣고 프랑스 툴롱으로 향할 예정이었다.

몇년 동안 사르데냐 주민들은 백사장 모래를 훔치는 이들이 워낙 많아 아름다운 경관을 해치고 있다고 민원을 제기해 당국은 2017년부터 모래나 자갈, 조개 등의 거래를 불법으로 선포하고 벌금을 3000 유로(약 403만원)까지 부과할 수 있도록 했다. 커플은 공공 재산을 훔치려 한 혐의로 1~6년 징역형이 선고될 수 있다고 영국 BBC가 19일 전했다.

1994년에도 사르데냐 북동 쪽에 있는 부델리 섬의 핑크 해변에 출입이 금지됐다. 매년 값나가는 모래들이 사라졌는데 몇 톤이 될 정도였다. 일부 이탈리아인들을 포함해 유럽인들이 병에 담아 자국에 돌아가 온라인 사이트에 매물로 내놓곤 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