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대치…민주 “인권 침해” 한국 “검찰 고발”

입력 : ㅣ 수정 : 2019-08-19 21: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국 “실체적 진실과 다르다” 정면돌파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19일 “국회 인사청문회를 내일이라도 열어 준다면 즉각 출석해 모두 하나하나 다 말씀드리겠다”며 부동산 위장매매 및 사모펀드 불법 투자 등 자신에게 제기된 각종 의혹을 정면 돌파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더불어민주당도 조 후보자의 가정사를 들추는 것은 인권침해라며 야당의 의혹 제기에 역공을 폈다.
 조 후보자는 이날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있는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출근해 “고위 공직자 후보로서 (의혹 제기를) 감당하고자 한다”면서도 “실체적 진실과는 많이 다르다. 국민의 대표 앞에서 소상히 밝히겠다”고 말했다.
 위장이혼 및 부동산 위장매매 의혹의 중심에 있는 조 후보자 동생의 전처 조모씨도 이날 ‘호소문’을 내고 “저는 위장이혼을 하지 않았다”며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또 문제의 빌라 매입 자금이 조 후보자의 부인에게서 나왔다는 것은 인정했지만 사실상 이혼 위자료와 자녀 양육비 명목이라고 주장했다.
 조 후보자 측이 적극 반박에 나서자 자체 검증 결과 조 후보자에 대한 각종 의혹이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고 판단한 민주당도 과도한 의혹 제기를 인권침해로 보고 분위기 전환을 시도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증 대상이 아닌 후보자의 부친, 이혼한 동생 부부의 가정사를 들춰 낭설, 의혹을 만들며 사퇴를 요구하는 것을 즉각 중단하라”고 밝혔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조 후보자의 의혹에 대해 검찰 고발, 지명 철회 요구 등의 강수를 두며 총공세에 들어갔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불법 사모펀드, 위장이혼, 차명재산 등 듣기만 해도 막장 드라마를 연상케 하는 의혹들을 알고도 후보자로 지명했다면 이는 국민을 상대로 한 문재인 대통령의 농단”이라고 말했다.
 여야 맞공세로 조 후보자 등의 인사청문회 일정은 잡히지 않고 있다. 이에 대해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한국당이 인사청문회를 8월 안에 마치는 것은 국회 책무를 방기하는 것이라고 주장하는데, 진정한 국회 책무는 법률을 준수하는 것”이라며 “국회가 법률이 정한 기한인 8월 30일까지 인사청문회를 마쳐 줄 것을 정중하게 요청한다”고 밝혔다.
김진아 기자 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