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한국에 난리치더니…中 자위대 공격훈련엔 ‘침묵’

입력 : ㅣ 수정 : 2019-08-19 14: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진은 일본 해상자위대의 P-1 초계기가 2015년 10월 15일 일본 가나가와 현 앞바다인 사가미 만 해상에서 열린 일본 해상자위대 관함식 사전 행사에서 적의 공격을 방해하는 ‘IR 플레어’를 쏘고 있는 모습. 2015.10.16 연합뉴스

▲ 사진은 일본 해상자위대의 P-1 초계기가 2015년 10월 15일 일본 가나가와 현 앞바다인 사가미 만 해상에서 열린 일본 해상자위대 관함식 사전 행사에서 적의 공격을 방해하는 ‘IR 플레어’를 쏘고 있는 모습. 2015.10.16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중국 전투기의 해상자위대 함정 공격훈련을 포착하고도 외교적 관계를 고려해 중국에 항의하지 않은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지난해 일본 자위대 초계기의 저공 위협비행과 한국 구축함 레이더 겨냥과는 완전히 다른 대응 방식이어서 비판여론이 일고 있다.

19일 도쿄신문은 복수의 일본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중국의 JH7 전투폭격기가 지난 5월 동중국해 공해상에서 해상자위대 호위함을 표적으로 훈련을 실시했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고 보도했다.

이 전투기는 당시 해상자위대 호위함 2척에 대함미사일 사정거리까지 접근했다. 자위대의 전파 감청부대는 중국 전투기로부터 ‘해상자위대 함정을 표적으로 공격 훈련을 한다’는 교신 내용을 포착했다.

자위대는 이런 내용과 중국기의 항적, 전파정보를 분석한 결과 중국 전투기가 공대함 공격 훈련을 실시했다고 판단했다.

일본 정부는 중국 전투기의 이런 훈련이 극히 위험한 군사행동이라고 보면서도 중국 정부에 직접 항의하지 않았고 이런 사실을 자국 언론에도 공개하지 않았다. 대신 해상자위대와 항공자위대의 부대에 경계 감시를 강화할 것만 지시했다.

일본 정부는 중국 측에 항의하지 않은 이유로 자위대의 정보 탐지·분석 능력을 감추기 위해서라고 설명했지만, 실제로는 중국과 갈등 관계를 만들지 않기 위한 아베 신조 정권의 의도가 있었던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아베 정권은 한국, 러시아 등 주변국과의 외교가 성과를 거두지 못하자 자국 내 유권자들에게 중국과의 관계 개선을 적극 강조하고 있다.

중국은 올해 들어 중일 간 영토 분쟁지역인 센카쿠(중국명 댜오위다오) 열도의 일본 영해 주변에 거의 매일 해경선을 보내며 일본을 자극하고 있지만 일본은 적극적으로 항의하지 않고 있다. 중국은 지난 3월에는 동중국해에서 이동식 굴착선을 이용해 새로운 가스전 시굴 활동을 시작했는데 일본 정부는 “매우 유감”이라고 항의하는 데 그쳤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