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리스트, 22년 만의 회귀 ‘테릴리움 T22’ 3종 퍼터 출시

입력 : ㅣ 수정 : 2019-08-19 10: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핵심 기술은 테릴리움 인서트와 도미노 패턴 .. 진보된 타구감 타구음 선사
타이틀리스트가 1997년 메이저대회를 휩쓸며 주목받았던 스카티 카메론의 테릴리움 퍼터를 22년 만에 현대 기술로 재구성한 ‘테릴리움 T22’ 퍼터를 한정판으로 출시했다.
타이틀리스트 스카티 카메론의 ‘테릴리움 22’ 3종 퍼터.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타이틀리스트 스카티 카메론의 ‘테릴리움 22’ 3종 퍼터.

한정판 테릴리움 T22 퍼터는 카메론의 퍼터 중 가장 인기 있는 3가지 헤드 모델(뉴포트·뉴포트2·패스트백1.5)에 테릴리움 퍼터만의 소재와 핵심 공법으로 재탄생했다.


핵심 기술은 페이스 부분의 테릴리움 인서트와 헤드 뒷면의 도미노 패턴이다. 스테인리스 스틸 헤드에 볼과 직접적으로 맞닿는 페이스 부분을 부드럽게 갈아냈다. 부드럽고 정확한 타구감을 유지하면서 한층 진보된 퍼포먼스를 느낄 수 있다.

헤드 뒷면에 찍힌 도미노 패턴의 32개 하얀색 점(dot)들은 언뜻 디자인적 요소로 보인다. 그러나 이는 페이스와 헤드 사이의 진동 흡수 소재가 작은 구멍을 통해 드러난 것으로 부드러운 타구감과 타구음을 선사하는데 큰 역할을 한다. 32개는 카메론이 처음 퍼터를 디자인했던 당시의 나이를 의미한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