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하는 대로 던졌는데… 백투백 맞고 4실점

입력 : ㅣ 수정 : 2019-08-18 19: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류현진, 빅리그 첫 두 타자 연속 피홈런
5.2이닝 6피안타… 50일 만에 패전
방어율 1.64로 올랐지만 리그 1위 유지
감독 “매 경기 무실점 막을 수는 없어”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류현진이 18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선트러스트파크의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전에서 4회 말 상대 타자를 노려보며 힘차게 공을 뿌리고 있다. 애틀랜타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류현진이 18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선트러스트파크의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전에서 4회 말 상대 타자를 노려보며 힘차게 공을 뿌리고 있다. 애틀랜타 AP 연합뉴스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2013년 미국 메이저리그 입성 이후 처음으로 두 타자에게 연속으로 홈런을 맞는 수모 끝에 시즌 세 번째 패전투수가 됐다. 류현진이 못 던졌다기보다는 내셔널리그(NL) 3위의 강팀인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의 불방망이가 워낙 매서웠다. 애틀랜타는 올 시즌 안타 1140개, 홈런 199개, 출루율(0.342)과 장타율(0.476) 등에서 NL 2위를, 팀 타율(0.263)은 3위를 기록 중이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류현진은 18일(한국시간) 미 애틀랜타 선트러스트파크에서 열린 방문 경기에서 5와 3분의2이닝 동안 홈런 2개를 포함해 6안타를 내주고 4실점했다. 2-4로 지는 상황에서 물러난 류현진은 팀이 3-4로 패하면서 패전 투수가 됐다. 6월 29일 콜로라도에 7실점하며 패한 뒤 50일 만에 다시 4실점하며 패했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1.45에서 1.64로 나빠졌다.

3회가 특히 아쉬울 수밖에 없었다. 2회까지 무실점을 틀어쥔 류현진은 3회 말 첫 타자 아데이니 에체베리아(30)에게 던진 회심의 컷 패스트볼이 볼 선언이 되면서 풀카운트을 맞았고 안타가 실책성 수비까지 겹치며 2루타로 커졌다. 류현진은 희생번트와 볼넷으로 1사 1, 3루 위기에서 오지 알비스(22)에게 2타점 2루타를 맞으면서 2실점했다. 6회 말은 말 그대로 애틀랜타 타선이 터졌다.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4번 타자 조시 도널드슨(34), 곧이어 아담 듀발(31)이 류현진의 공을 받아치며 홈런을 만들었다.

류현진 역시 연속 홈런이 아쉬운 눈치다. 류현진은 MLB닷컴과의 인터뷰에서 “(빠른 공이 아닌) 느린 변화구를 던졌으면 결과가 달라졌을 수도 있다”면서 “내가 의도한 대로 공을 던졌다. 이런 경우에는 상대 타자에게 박수를 보내야 한다”고 말했다.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오늘 류현진의 투구는 괜찮았다. 류현진도 매 경기 무실점으로 막을 수는 없다”며 그를 감쌌다.

류현진은 상대 득점권 피안타율 0.147을 보였다. 여전히 상대 득점권 상황에서 강하다는 걸 방증한다. 여전히 강력한 사이영상 후보라는 사실도 변함이 없다. 이날 패배로 평균자책점이 떨어졌지만 1995년 그레그 매덕스(1.63) 이후 가장 낮은 평균자책점이자 올 시즌 메이저리그의 유일한 1점대 평균자책점 기록은 유지하고 있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2019-08-19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