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비상’… 北체육성 방일 취소, 수질 악화로 경기 취소

입력 : ㅣ 수정 : 2019-08-18 19: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北, 설명회·유도선수권 대회 돌연 불참…오픈워터 수영 경기장에선 대장균 2배
원길우 북한 체육성 부상

▲ 원길우 북한 체육성 부상

북한 올림픽위원회(NOC) 부위원장인 원길우 체육성 부상 등 북한 체육계 인사들이 일본에 오려던 계획을 취소했다고 교도통신이 지난 17일 보도했다.

원 부상 일행은 20~22일 도쿄에서 열리는 도쿄올림픽 참가국 대상 회의에 참석할 예정이었다. 이들이 방일을 취소한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다. 일본은 2006년부터 대북 독자 제재를 통해 북한 국적자의 입국을 원칙적으로 금지하고 있지만 스포츠 분야는 예외로 두고 원 부상 일행의 방문을 허용할 방침이었다. 지난해 11월 도쿄에서 열린 국가올림픽위원회연합(ANOC) 총회 때도 김일국 북한 체육상의 입국을 허가했다.

북한은 오는 25일 개막하는 도쿄 세계유도선수권대회에도 선수단을 보내지 않기로 했다. 당초 선수와 임원 등 15명을 파견할 계획이었지만 최근 취소 의사를 주최 측에 전해 왔다.

이런 가운데 내년 도쿄올림픽·패럴림픽과 같은 장소에서 열릴 예정이던 오픈워터 수영(바다·강·호수에서 열리는 장거리 수영 경기)이 수질 악화로 취소돼 올림픽 조직위원회에 비상이 걸렸다.

패러트라이애슬론 월드컵 집행위원회는 17일 도쿄 오다이바 해변공원에서 개최할 예정이던 패러트라이애슬론 시합 중 오픈워터 수영을 경기코스의 수질 악화에 따라 취소했다. 이 대회는 도쿄 패럴림픽의 사전 점검 차원에서 열렸다. 주최 측은 수질검사에서 대장균 수치가 국제기준의 2배를 초과하자 경기 중단을 결정했다. 한 여자 선수는 “물이 너무 탁해 손이 보이지 않을 정도였다”고 NHK에 말했다.

앞서 지난 11일 개최된 오픈워터 수영 경기에서도 선수들로부터 악취가 심하다는 불만이 제기됐다. 당시 일부 선수는 물에 들어가는 것을 거부하기도 했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2019-08-19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