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사히신문 “아베, 과거사 반성 표명해야”

입력 : ㅣ 수정 : 2019-08-19 00: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설서 한일관계 개선대책 의견 제시
요미우리 1면엔 “한국에 반응하지 말자”
아베 외교 브레인 호소야 교수 칼럼 실어


일본 내 발행부수 1, 2위인 요미우리신문과 아사히신문이 각각의 이념적 성향에 기반해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한 각기 다른 의견을 개진했다.

상대적으로 진보 색채가 강한 아사히는 지난 17일 조간 사설을 통해 아베 신조 일본 정권이 과거사에 대한 반성의 뜻을 한국에 표명해야 한다고 밝혔다. 아사히는 ‘일본과 한국을 생각한다-차세대에 넘겨줄 호혜관계 유지를’이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한국을 냉대해서는 안 된다”며 “아베 정권에는 과거에 대한 반성에 소극적이라는 평가가 따라다니고 있으며, 여기에 한국의 씻을 수 없는 불신감이 자리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또 “이를 불식시키기 위해서는 아베 정권이 다시 한반도에 관한 역사 인식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는 위안부 합의에 대해 재평가하고 아베 정권은 (진전된) 역사 인식을 표명하는 데 함께 협의하면 어떻겠느냐”고 제안했다. 아사히는 일본군 위안부의 강제성을 인정한 1993년 ‘고노 담화’와 한국에 대한 식민지 지배를 사죄한 2010년 ‘간 나오토 전 총리 담화’를 언급하며 “아베 총리가 이런 견해에 대해 주체적으로 존중하는 자세를 보이면 한국에 (한일 청구권협정 등) 약속 준수를 요구하는 데 있어 설득력이 높아질 것”이라고 했다.

반면 요미우리는 18일자 1면에 미국과 중국의 ‘2강’이 중요하니 한국에는 반응하지 말자는 주장을 담은 기고를 게재했다. 아베 총리의 외교 브레인으로 꼽히는 호소야 유이치(48) 게이오대 교수는 ‘한일 관계 악화-감정론보다 냉철한 시점’이라는 제목의 기고에서 “미중과 비교하면 한국의 중요도는 상대적으로 크지 않다”며 “한국과의 관계에 막대한 외교적 자원을 투입해 과도하게 질질 끌거나 필요 이상으로 반응하는 것은 현명한 판단이라고 말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한국과의 추가적인 갈등을 피하자고 하면서도 한국과 협의와 화해를 하자는 게 아니라 중요도가 적은 만큼 무시를 하자는 것이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2019-08-19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