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 해명 없는 조국… 뭉개기 전략?

입력 : ㅣ 수정 : 2019-08-19 00: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족 의혹 잇따르자 신중 대응 기조…준비단 “청문회서 소상히 설명할 것”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각종 의혹이 제기되는 가운데 인사청문회준비단은 공식 해명을 자제하고 청문회 준비를 철저히 하는 방향을 택했다. 최근 조 후보자 본인보단 가족들을 둘러싼 의혹들이 잇따라 나오면서 신중한 대응 기조를 취한 것으로 보인다.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준비단은 제기되는 의혹들에 대해 지난 16일부터 공식 해명이나 입장을 전혀 내놓지 않고 있다. 이는 지금까지 이어진 준비단의 활동과는 사뭇 다르다.

지난 9일 조 후보자가 신임 법무부 장관 후보로 지명된 이후 김후곤 법무부 기획조정실장을 중심으로 구성된 준비단은 즉각적인 대응을 이어왔다. 일요일인 지난 11일 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이 논문 표절 의혹을 제기하자 준비단은 “이미 서울대와 미국 캘리포니아 버클리 로스쿨이 무혐의 결정을 내린 사안”이라며 조 후보자의 서울대 교수 홈페이지까지 제시하며 반박했다. 다음날인 12일 민정수석 재직 당시 배우자의 주식을 전량 매각한 점에 대해서도 “2017년 직무관련성 심사를 거친 뒤 보유 가능한 주식까지 전량 매각했다”는 입장을 바로 내놓았다. 준비단의 적극적인 해명은 지난 15일 사모펀드 투자 배경에 대해 “법적으로 허용되는 펀드 투자를 한 것”이라고 입장을 밝힐 때까지 계속됐다.

그러나 16일부터 18일까지 야권과 일부 언론을 통해 조 후보자 동생 부부의 위장이혼 의혹, 가족 간 위장소송 의혹, 그리고 추가적인 사모펀드 투자 의혹 등이 잇따라 제기됐지만, 준비단이 공식 해명을 내놓지 않으면서 ‘뭉개기 전략’을 쓰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도 별다른 입장 표명 없이 비공식적으로 그간 제기된 의혹의 대응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준비단 측은 의혹이 나올 때마다 일일이 대응하기보단 청문회에서 소상히 설명하겠다는 입장이다. 특히 새로 제기되는 의혹 대부분은 조 후보자가 직접 관련된 게 아니라 가족들의 가정사에 가까운 만큼 ‘공식 입장’ 형태의 해명은 다소 부적절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채무를 피하기 위해 동생 부부가 위장으로 이혼 절차를 밟았다는 주장에 대해선 실제 개인사로 인한 이혼이 이뤄졌고, 자녀 문제로 왕래는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준비단 관계자는 “조 후보자도 이번에 처음 알게 돼 추가 정보가 필요하거나, 명백히 사실과 다른 부분들이 많다”면서 “소명이 필요한 부분이 있다면 청문회에서 직접 설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나상현 기자 greentea@seoul.co.kr
2019-08-19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