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3분기 경기 정점 유력… 하강 최장기록 깨질 가능성 높아

입력 : ㅣ 수정 : 2019-08-19 00: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부, 다음달 결정… 이번주 전문가회의
정부가 지난 6월 판단을 보류했던 경기 정점 시기를 다음달 결정한다. 예상대로 2017년 3분기가 경기 정점으로 확정되면 이번 경기 하강 기간이 역대 최장이 될 것으로 보인다.

18일 기획재정부와 통계청 등에 따르면 정부는 다음달 중순쯤 국가통계위원회 경제분과위원회를 개최하고 경기 기준순환일(정점) 설정을 안건으로 상정한다. 이를 위해 통계청은 이번 주 전문가 그룹 회의를 열어 경기 정점 관련 의견 수렴을 진행한다. 앞서 정부는 지난 6월 17일 위원회를 열고 관련 안건을 올렸다. 하지만 재논의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우세해 경기 정점 판단을 한 차례 유보했다.

현재 한국 경제는 2013년 3월 저점에서 시작된 ‘제11순환기’ 안에 있는데, 경기동행지수 순환변동치 기준으로 보면 2017년 3~5월(101.0)과 2017년 9월(101.0)이 정점이다. 전년 동기 대비 국내총생산(GDP) 기준으로는 2017년 3분기(3.8%)가 정점이다. 따라서 두 지표가 모두 정점을 찍은 2017년 3분기가 제11순환기의 경기 정점이 될 가능성이 높다.

2017년 3분기의 중간 지점인 2017년 8월이 경기 정점으로 결정되면 제11순환기의 경기 상승 기간이 53개월로 사상 최장을 기록하게 된다. 또 경기 하강 기간도 이전 최장 기록인 제6순환기(1996년 3월~1998년 8월)의 29개월을 깰 가능성이 높다.

기재부 관계자는 “2017년 8월이 정점이면 올해 8월까지 24개월간 경기 하강이 진행된 것”이라면서 “몇 개월 만에 상황이 바뀌기 어려운 만큼 경기 하강 최장 기록이 깨질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세종 김동현 기자 moses@seoul.co.kr
2019-08-19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