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시민 “평화의 날” 100만명 비폭력 시위

입력 : ㅣ 수정 : 2019-08-19 00: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송환법 철폐하라” 대규모 도심 집회
中무장경찰 전진배치…무력개입 우려
한밤까지 ‘평화’ 외침 홍콩의 ‘범죄인인도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시위에 나선 시민들이 18일 오후 늦게 정부청사 방향으로 행진하고 있다. 시위대가 지나는 도로 위 다리에서 시민들이 이들에 대해 지지를 표시하는 듯 휴대전화 불빛을 밝히고 있다. 홍콩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한밤까지 ‘평화’ 외침
홍콩의 ‘범죄인인도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시위에 나선 시민들이 18일 오후 늦게 정부청사 방향으로 행진하고 있다. 시위대가 지나는 도로 위 다리에서 시민들이 이들에 대해 지지를 표시하는 듯 휴대전화 불빛을 밝히고 있다.
홍콩 연합뉴스

중국의 무력 투입 가능성이 고조된 가운데 ‘범죄인인도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 시민들의 대규모 시위가 18일 오후 홍콩 도심 일대에서 벌어졌다.

지난 6월 초 시작해 11주째 이어지고 있는 홍콩 반정부 시위는 중국의 인민해방군 병력 투입 가능성과 이를 우려하는 전 세계 주요 국가들의 목소리가 맞물리며 더욱 관심이 쏠렸다. 지난주 시위대의 점거로 홍콩국제공항이 운항을 중단하는 사태까지 발생하자 미국과 유럽연합(EU) 등은 일제히 홍콩 사태의 평화적 해결을 촉구하며 중국 정부를 압박했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시위를 주최한 민간인권전선은 시위 시작과 함께 “오늘은 평화의 날”이라며 “시위 도중 사고가 발생할 경우 그 책임은 모두 경찰 측에 있다”고 밝혔다. 큰비가 내리는 악천후 속에서도 시위를 진행한 시민들은 ▲캐리 람 행정장관의 사임 ▲시위대 ‘폭도’ 규정 철회 ▲경찰의 강경 진압에 대한 독립적 조사 ▲송환법 완전 철폐 ▲체포된 시위대의 조건 없는 석방 및 불기소 등을 요구했다. 민간인권전선은 빅토리아 공원에서 시작해 정부청사 일대까지 전진한 이번 시위에 100만명 이상이 참여한 것으로 추산했다.

이날 중국 인민해방군 산하 무장경찰이 홍콩 경계에서 10분 거리까지 전진 배치되는 등 시위 현장 안팎의 긴장감은 극도로 고조됐다. 앞서 무장경찰들이 홍콩 인근 선전에서 대규모 시위 진압 훈련을 하는 장면이 공개되며 중국이 무력 개입 수위를 높이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된 바 있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2019-08-19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