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스타 아기 듀공’ 8개월 짧은 생 마감…장에 플라스틱도

입력 : ㅣ 수정 : 2019-08-17 15: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람에 안긴 모습 인기…멸종위기종 관심 일깨워
‘스타 아기 듀공’ 마리암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스타 아기 듀공’ 마리암
AP 연합뉴스

사람에게 안겨있거나 사람이 주는 우유를 먹는 모습 등으로 태국민에게 많은 사랑을 받아 온 ‘스타 아기 듀공’ 마리암이 8개월의 짧은 생을 마감했다고 태국 현지 언론이 전했다.

17일 방콕포스트 등에 따르면 국립공원 야생동식물보호국은 마리암이 이날 새벽 수조 속에서 숨을 거뒀다고 밝혔다. 듀공은 멸종 위기의 해양 포유류다.

안다만해에 폭우와 거친 파도가 예보되면서 안전에 대한 우려로 해상 보호구역에서 실내 수조로 옮겨진 지 사흘만이다.

수의사들이 마리암의 목숨을 건지려고 애를 썼지만, 허사였다고 신문은 전했다.

국립공원보호국은 마리암이 쇼크와 다른 이유 등으로 숨을 거뒀다고 설명하고, 장에서 플라스틱 몇 조각이 나오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마리암의 정확한 사망 원인은 추후 발표될 예정이다.

마리암은 지난주 안다만해 해상 보호구역에서 수의사들에 의해 보살핌을 받던 중 수컷 듀공을 우연히 만난 뒤 건강에 이상 증세를 보이기도 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앞서 마리암은 지난 4월 말 남부 끄라비 지역에서 어미와 떨어진 채 있다가 마을 주민들에 의해 발견된 뒤 코 리봉에 있는 듀공 보호구역으로 옮겨져 전문가들의 보살핌을 받아왔다.

이 과정에서 수의사 등 자신을 돌봐주는 사람들과 가까이 지내는 사랑스러운 모습들이 SNS를 통해 공유되면서 높은 관심을 받았다.

특히 듀공이 멸종 위기 해양 포유류로 태국 수역에서도 개체 수가 300마리 정도밖에 되지 않는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마리암은 해양 생태계 보존 및 멸종위기종에 대한 대중의 경각심을 일깨우는 상징적 존재가 됐다.

해양연안자원국(DMCR)은 마리암의 모습을 페이스북으로 24시간 중계하면서 듀공 보호에 대한 인식을 높이기도 했다.

애초 해양연안자원국은 마리암이 사람이 주는 우유를 떼고 야생 생활로 안전하게 돌아가기까지는 1년 정도 더 보살핌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했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