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현대가 며느리’ 노현정 근황…단아한 모습

입력 : ㅣ 수정 : 2019-08-17 14: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대선 현대비에스앤씨 사장의 부인 노현정 전 아나운서가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부인 고 변중석 여사의 12주기인 16일 추모제사가 열리는 서울 종로구 청운동 정 명예회장 옛 자택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노 전 아나운서는 2006년 정대선 현대 비에스엔씨 사장과 결혼한 뒤 가정생활에만 전념하고 있다. 주로 현대가 경조사가 있을 때 대중 앞에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