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文 정부 들어 지원 끊겼냐”…‘탈북 모자’ 빈소에서 망발

입력 : ㅣ 수정 : 2019-08-17 00: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6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역 주변에 설치된 아사 탈북 모자 분향소를 찾아 탈북민들과 대화하고 있다. 2019.8.16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6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역 주변에 설치된 아사 탈북 모자 분향소를 찾아 탈북민들과 대화하고 있다. 2019.8.16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아사한 것으로 추정되는 탈북 모자의 빈소를 찾아 “이 정부(문재인 정부) 들어 탈북자에 대한 지원이 끊겼냐”고 물었다. 이를 두고 마치 현 정부의 탈북자 관리가 미흡한 탓에 모자가 사망한 것처럼 프레임을 잡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일었다.

16일 오후 서울 광화문에 마련된 탈북 모자의 빈소를 방문한 황 대표는 “목숨을 걸고 북한에서 탈출해 자유대한민국에 왔는데 이렇게 안타깝게 유명을 달리해 정말 안타깝다”면서 “한국당은 이와 같은 불행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31일 서울 관악구의 한 임대아파트에서 탈북한 모자가 숨진 지 두 달 만에 뒤늦게 발견됐다. 사인은 아사(굶주려 죽음)로 추정된다. 이들은 국민기초생활보장제도와 긴급복지지원제도, 한부모가족 지원제도 지원 대상에 해당했으나 미처 신청하지 않아 어떤 혜택도 받지 못했다.

한 탈북민은 황 대표에게 “(사망한 모자가 생전에) 통일부와 구청, 동사무소 등을 찾았다”고 말하며 “장애 아동을 맡기려 했지만, 남편이 중국에 있다고 하니까 이혼서류를 떼어 오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이를 듣고 황 대표는 “지난 정부 때도 (탈북민 지원이) 그랬냐”고 물었다.

황 대표는 또 북한 주민의 강제북송과 인신매매 등 탈북 과정에서 발생하는 문제를 거론하며 “모두 북한 주민들의 인권 문제 아니냐”며 ‘북한 인권법을 어렵고 힘들게 만들었지만, 이 정부 들어 북한 인권법이 하나도 지켜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