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지 사흘 된 반려견 일곱 마리 수거함에 던진 여성 1년간 감방에

입력 : ㅣ 수정 : 2019-08-16 13: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동영상 캡처

▲ 동영상 캡처

태어난 지 사흘 밖에 안 된 반려견 새끼 일곱 마리를 봉지에 담아 아무렇지 않게 재활용 수거함에 던져버린 여성에게 어떤 처벌이 적절할까?

미국 캘리포니아주 리버사이드 카운티 최고법원은 지난 14일(이하 현지시간) 데보라 수 컬웰에게 카운티 교도소에서 1년을 복역하는데 90일은 출근을 허가하며 석방된 뒤 7년 동안 보호관찰 처분에다 평생 동물을 기를 수 없다고 판결했다고 일간 USA투데이가 전했다. 지난 4월 18일 코아첼라의 자동차 부품상 뒤에 있는 재활용 수거함에 테리어 믹스종 새끼들을 버린 혐의로 나흘 뒤 체포된 그녀는 유죄를 인정하고 선처해줄 것을 애원했다.

앞서 해롤드 호프 판사는 애초 그녀의 보석 석방금 1만 달러를 5만 달러로 올렸다가 몇 주 뒤 다시 4만 달러로 낮췄다. 컬웰이 뻔뻔스럽게도 동물 유기 및 학대 혐의 등에 대해 무죄 청원을 하겠다고 버텼기 때문에 올렸다가 나중에 유죄를 청원하겠다고 전략을 바꾸자 다시 조정해준 것이었다.

이 사건은 당시 지역사회는 물론 전국적 관심을 끌어 많은 이들이 곤경에 빠진 견공들을 데려다 키우겠다고 나서는 등 화제가 됐다.

불행 중 다행으로 컬웰의 미심쩍은 행동을 지켜본, ‘존’이라고만 알려진 남자가 15분 뒤 수거함 을 살펴보다 견공들의 울부짖음을 듣고 봉지에서 꺼내 부품상의 에어컨 앞으로 데려가 목숨을 건질 수 있었고 그 뒤 당국에 인도됐다. 수거함 안은 섭씨 32도여서 존은 그 상태로 견공들이 오래 있었더라면 모두 죽었을 것이라고 했다.

그 뒤 견공들은 반려견 위탁 보호소에서 지냈는데 가장 약골이었던 한 마리는 일주일 뒤 세상을 떠났다. 경찰이 컬웰의 집을 수색했더니 다른 개 38마리를 키우고 있었다. 참담할 정도로 엉망진창인 상태였음은 말할 것도 없다. 경찰은 컬웰에게서 모두 압류해 구호단체 등에 넘겼다.

목숨을 구한 일곱 마리 가운데 다섯 마리를 돌보고 있는 비영리 구호단체의 재닌 바는 “컬웰이 1년 이상 콩밥을 먹지 않아 조금 슬픈 것 같다. 하지만 다른 한편으로 오늘날 세상에서 일어나는 일들과 형벌 체계 등을 살펴 보면 어쨌든 이나마 실형을 살게 만들어 우리는 운이 좋은 편”이라고 말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