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원으로 몰린 ‘LG전자 건조기’ 민원… “7월 의류건조기 불만 폭증”

입력 : ㅣ 수정 : 2019-08-16 08: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LG전자 건조기의 결함에 대한 불만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한국소비자원에도 소비자 상담이 급증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관련해 소비자원은 집단 분쟁조정 절차에 들어간 상태다.

16일 소비자원이 1372 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소비자 상담 7만 1626건을 분석한 결과를 보면 전기 의류건조기에 대한 상담 건수는 3356건으로 전월 대비 3848.2% 증가했다.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하더라도 2896.4% 증가한 규모다. 기존에 소비자원에 접수되던 건조기 민원은 한달 50~100건 수준에 불과했다는 뜻이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전기 의류건조기 자동세척 기능의 품질에 대한 문의가 주를 이뤘다”고 설명했다.

이와 더불어 승강 설비 관련 상담도 212건이 접수됐다. 2018년 7월에는 8건 접수에 그쳤는데, 1년 만에 2555.0% 늘어난 셈이다. 승강설비의 잦은 고장에 따른 보상기준을 묻는 질문이 많은 것으로 알려진다.

이 밖에 공연관람권 취소시 위약금을 과다하게 부과하거나, 예매 취소시 환불 지연 등 내용이포함된 공연 관련 민원도 505건에 달했다.

연령대별로는 30대의 상담이 31.4%로 가장 많았고 40대 27.3%, 50대 18.3% 순이었다. 여성 소비자 상담이 54.3%로 남성보다 8.6%포인트 많았다.

세종 조용철 기자 cyc0305@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