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가 참광복이다

입력 : ㅣ 수정 : 2019-08-16 02: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반일 메시지 없는 문재인 8·15 경축사… 아베, 그 의미 되새기고 대화에 나서야
74주년 광복절을 맞은 우리의 심정은 참담하기 그지없다. 일본이 대법원의 강제동원 판결을 핑계로 대한민국의 급소를 노리고 감행한 경제보복의 끝이 보이지 않아서다. 올해가 3·1운동·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이지만 광복을 위해 헌신하고 희생한 선열을 뵐 낯이 없다. 아베 신조 정권은 과거를 성찰·반성하고, 미래지향적 관계를 구축하는 것과 정반대의 길을 가고 있다. 그들은 전략물자의 부정한 유출이라는 근거도 없는 해괴한 이유를 들어 반도체 핵심 부품 등에 대한 수출 규제를 단행했다. 일본은 적반하장격 도발을 사과하고 하루빨리 보복 조치를 철회해야 할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어제 광복절 경축사에서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를 몇 차례나 강조했다.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새 나라’는 해방 직후 김기림 시인이 쓴 ‘새 나라 송(頌)’에 나오는 구절이다. 광복을 맞은 새 나라의 꿈을 노래한 김기림의 시를 대통령이 인용한 것은 해방 74년, 한일 국교 정상화 54년이 된 2019년 일본이 한국을 다시 흔들려 하고 있다고 봤기 때문일 것이다. 문 대통령은 “국제 분업체계 속에서 자국이 우위에 있는 부문을 무기화한다면 자유무역 질서가 깨질 수밖에 없다”면서 “먼저 성장한 나라가 뒤따라 성장하는 나라의 사다리를 걷어차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강력한 대일본 메시지가 나올 것이라던 예상과 달리 경축사는 일본을 안보와 경제협력의 파트너로 보고 미래를 열어 가자는 데 방점을 뒀다. 문 대통령은 “일본이 대화와 협력의 길로 나온다면 우리는 기꺼이 손을 잡을 것”이라며 대화를 제안했다. 또한 2020년 도쿄 하계올림픽 보이콧 움직임에 대해서도 부정에 가까운 의견을 나타냈다. 평창동계올림픽, 도쿄올림픽, 2022년 베이징동계올림픽이 동아시아 공동 번영의 좋은 기회라면서 “세계인들이 평창에서 ‘평화와 한반도’를 보았듯이 도쿄올림픽에서 우호와 협력의 희망을 갖게 되기를 바란다”는 언급이 바로 그것이다.

하지만 일본이 경제보복으로 대한민국을 흔들려고 시도하면 경제력을 키워 대응하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문 대통령은 “경제에서 주권이 확고할 때 우리 운명의 주인으로 흔들리지 않는다”면서 부당한 수출 규제에 맞서 책임 있는 경제강국을 향한 길을 걸어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아베 총리는 일본을 뛰어넘는다는 극일(克日)은 있으되 반일 메시지를 담지 않은 문 대통령의 8·15 경축사 의미를 되새겨야 한다. 광복절 직후 제3국에서 개최하려던 한일 외교차관 회담이 무산됐지만, 경제전쟁을 해소하려는 대화를 서두르는 게 양국 모두의 이익이라는 사실을 일본이 조속히 깨달았으면 한다.

2019-08-16 3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