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도쿄올림픽, 공동 번영의 길”…보이콧 가능성 일축

입력 : ㅣ 수정 : 2019-08-15 13: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 대통령, “2045년 광복 100년에 평화ㆍ통일로 하나된 나라로”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천안 독립기념관 겨레의 집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 2019.8.15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 대통령, “2045년 광복 100년에 평화ㆍ통일로 하나된 나라로”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천안 독립기념관 겨레의 집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 2019.8.15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020년 일본이 개최하는 도쿄올림픽이 동아시아 공동 번영의 길로 나아갈 절호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일본의 경제도발과 맞물려 일각에서 제기되는 도쿄올림픽 보이콧 주장을 일축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15일 충남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평창동계올림픽에 이어 내년에는 도쿄하계올림픽,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이 열린다. 사상 최초의 동아시아 릴레이 올림픽”이라며 “공동번영의 길로 나갈 절호의 기회다. 세계인들이 평화의 한반도를 보았듯이 도쿄올림픽에서 우호와 협력의 희망을 갖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여권 일각에서 도쿄 올림픽에 대한 보이콧 주장까지 제기된 것과 상반되는 주장이다. 감정적 대응은 경계하겠다는 뜻으로 읽힌다.

문 대통령이 “우리 국민이 일본의 경제보복에 성숙하게 대응하는 것 역시 두 나라 국민들 사이의 우호가 훼손되지 않기를 바라는 수준높은 국민 의식이 있기 때문”이라고 평가한 것도 같은 맥락으로 풀이된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