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웅 광복회장 “일본, 촛불혁명으로 탄생한 정부 과소평가”

입력 : ㅣ 수정 : 2019-08-15 11: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대통령에 박수” 요청에 황교안만 외면
“남북 이간질한 일본, 한반도 개입 배제해야”
광복절 기념사 하는 김원웅 광복회장 김원웅 광복회장이 15일 오전 천안 독립기념관 겨레의 집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2019.8.15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광복절 기념사 하는 김원웅 광복회장
김원웅 광복회장이 15일 오전 천안 독립기념관 겨레의 집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2019.8.15
연합뉴스

김원웅 광복회장이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일본의 경제도발을 매섭게 비판했다. 그는 “일본의 아베 정권이 촛불 혁명으로 탄생한 우리 정부를 과소평가하는 큰 오판을 저질렀다”며 일본을 극복할 수 있는 우리 민족의 역량을 높이 평가했다.

김 회장은 15일 충남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경축식에서 문재인 대통령보다 먼저 기념사를 하기 위해 단상에 섰다.

김 회장은 “일본은 경제 보복으로 한국 경제를 흔들고 민심을 이반시켜 그들이 다루기 쉬운 친일 정권을 다시 세우려는 의도”라며 “우리 정부는 한발짝도 뒷걸음질 치거나 물러서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아베 정권은 큰 오판을 했다. 촛불 혁명으로 탄생한 정부를 과소평가한 것”이라며 “우리 정부는 일본의 경제보복에 잘 대처하고 있다. 의연하게 잘 대처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격려의 힘찬 박수를 부탁드린다”며 청중의 박수를 유도했다.
혼자만 손뼉 안 친 황교안 15일 충남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김원웅 광복회장이 “일본 경제 도발에 잘 대응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박수를 부탁드린다”고 말하자 여야 지도부도 박수를 보냈다. 하지만 황교안(노란 원) 자유한국당 대표는 메모를 하며 손뼉을 치지 않았다. 2019.8.15  KTV 유튜브 화면 캡처

▲ 혼자만 손뼉 안 친 황교안
15일 충남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김원웅 광복회장이 “일본 경제 도발에 잘 대응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박수를 부탁드린다”고 말하자 여야 지도부도 박수를 보냈다. 하지만 황교안(노란 원) 자유한국당 대표는 메모를 하며 손뼉을 치지 않았다. 2019.8.15
KTV 유튜브 화면 캡처

이에 문희상 국회의장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심상정 정의당 대표 등은 손뼉을 쳤고 문 대통령은 일어나 허리 숙여 사의를 표했다.

맨 앞줄에 앉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펜을 들고 종이에 무언가를 표시하며 손뼉을 치지 않았다.

김 회장은 “우리 민족은 단시일내에 일본을 제치고 세계 최고 과학기술 국가로 진입할 수 있다”며 “일본의 경제보복이 전화위복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김 회장은 “한반도 평화 정착과 분단 극복에 기여하는 나라만이 우리의 우방이 될 수 있다”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역대 어느 미국 대통령보다 강한 평화 이니셔티브(추진력)을 주도 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김 회장은 “남과 북을 이간시키는데 집중한 일본은 한반도 문제에 개입할 자격이 없다”며 “6자 회담 등 한반도 문제 해결 테이블에서 일본을 배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