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여야 지도부 광복절 경축식 일제히 참석

입력 : ㅣ 수정 : 2019-08-15 10: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휴가 중인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불참
광복절 경축식, 애국가 부르는 문 대통령 흰색 두루마기를 입은 문재인 대통령이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15일 오전 천안 독립기념관 겨레의 집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애국가를 부르고 있다. 2019.8.15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광복절 경축식, 애국가 부르는 문 대통령
흰색 두루마기를 입은 문재인 대통령이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15일 오전 천안 독립기념관 겨레의 집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애국가를 부르고 있다. 2019.8.15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지도부가 15일 충남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제 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 참석했다.

흰 두루마기를 입은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더불어민주당 이해찬·자유한국당 황교안·바른미래당 손학규·민주평화당 정동영·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광복절 정부 경축식에 참석해 애국선열의 넋을 기렸다.

민주당 이인영·바른미래당 오신환·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도 경축식에 참석했다. 휴가 중인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불참했다.

‘우리가 되찾은 빛, 함께 밝혀 갈 길’이란 주제로 열리는 이번 경축식은 일본의 경제보복 국면에서 열려 각별한 의미를 더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