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간과 근친상간 없었으면 인류는 없었다” 美공화 하원의원 궤변

입력 : ㅣ 수정 : 2019-08-15 08: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AFP 자료사진

▲ AFP 자료사진

“강간과 근친상간이 인구 증가에 도움을 줬다.” 이런 말도 안되는 발언을 한 미국 하원의원이 있다. 심지어 이런 말도 있다. “강간과 근친상간이 없었다면 인류는 존속하지 못했을 것이다.”

황당한 궤변의 장본인은 공화당 9선 하원의원인 스티브 킹(아이오와주)이다. 낙태 금지법을 옹호한다며 늘어놓는 얘기였다고 영국 BBC가 14일(현지시간) 전했다. 데스 모인스 레지스터 신문은 킹이 강간과 근친상간이 없었다면 “세계에 남아 있는 인구가 있겠느냐”고 되물었다고 전했다. 그는 나아가 낙태를 반대하는 입법은 강간과 근친상간으로 갖게 된 아기에 대해서도 예외가 되지 않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 의원들은 즉각 물러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커스텐 질리브란드 의원은 트위터에 “당신은 수치다. 사임하라”고 요구했고, 내년 대선 출마를 희망하고 있는 코리 부커, 베토 오루키, 줄리안 카스트로 등이 리트윗하거나 댓글을 달았다.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도 당장 물러나라고 주장했다.

공화당 의원도 예외가 아니었다. 아이오와주 상원의원인 랜디 핀스타라도 “나도 100% 생명을 존중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스티브 킹의 괴이한 코멘트와 행동은 우리의 메시지를 갉아먹고 있다”고 트위터에 적었다.

킹 의원은 14일(현지시간) 데스 모인스 레지스터 인터뷰를 통해 자신이 지원하는 낙태 금지법을 공화당 지도부가 앞장서 가로막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우리 가계도를 거슬러 올라가면 누구 한 사람이라도 강간과 근친상간을 저지른 사람을 지적해낼 수 있지 않겠는가? 우리가 그렇게 했다면 세계 인구를 늘리는 데 역할할지 않았겠나?”라고 되물었다. 이어 “모든 전쟁과 모든 강간과 약탈을 고려하면 내가 그 산물이 아니라고 감히 말할 수 없다는 것을 안다”고 덧붙였다.

그는 예전부터 험한 말로 악명 높았다. 뉴욕타임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백색 민족주의”와 “백인 우월주의”가 왜 공격적인 언사가 되는지 이유를 모르겠다고 밝혔다가 동료 공화당 의원들로부터 위원회 사임을 요구받았다. 징계를 받은 뒤 그는 스스로를 예수 그리스도에 비유했다.

인종차별적이며 외국인 공포증을 드러내는 말을 곧잘 했다. 한 번은 네덜란드의 반이슬람 정치인 기어트 빌더스를 옹호한다면서 “다른 이의 아이들로 우리 문명을 보존할 수는 없는 노릇”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 2월 10번째 임기에 도전하려 했으나 거부당해 내년 재선거를 기대하고 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