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살라 추락 전 일산화탄소에 의식 잃었을 수, 사고 원인 의문 더해

입력 : ㅣ 수정 : 2019-08-15 07: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BBC 동영상 캡처

▲ BBC 동영상 캡처

지난 1월 영국 해협을 건너다 숨진 축구 스타 에밀리아노 살라(28)가 비행기 추락 전 이미 일산화탄소에 중독돼 의식을 잃었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항공사고조사국(AAIB)의 보고에 따르면 살라의 독극물 검사 결과 혈액 내 일산화탄소 농도가 매우 높게 나와 발작, 의식을 잃거나 심장마비를 일으킬 수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고 영국 BBC가 14일(현지시간) 전했다. 살라의 혈액에서는 카르복시헤모글로빈(COHb) 수치가 58%로 검출됐다. 통상 50%를 넘기면 건강한 사람이라도 목숨을 앗을 수 있는 것으로 간주된다. 데이비드 입봇선(59) 기장의 주검은 아직까지도 발견되지 않았다. 방송은 기장 역시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추락 전에 이미 의식을 잃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AAIB의 책임자인 제랄트 헤버르트는 “비행기가 추락하기 전 기장과 살라 모두 가스에 노출된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일산화탄소에 대한 노출은 졸음과 현기증을 유발한다. 노출 량이 늘어나면 의식을 잃거나 사망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 왜 일산화탄소가 기내에 들어왔는지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당초 살라와 입봇선 기장을 태운 비행기는 악천후와 기체 결함으로 추락했을 것으로 추정됐으나 일산화탄소가 기내에 유입돼 두 사람이 의식을 잃고, 추락으로 이어졌다는 가설이 새롭게 제기된 것이다.

살라의 가족과 변호사는 “어떻게 일산화탄소가 기내에 들어올 수 있었는지 자세한 기술 조사가 필요하다. 대중들은 이 문제에 대해 알 권리가 있다”고 주장했다. 기왕에 지난 2월 발견된 비행기 동체를 인양해야 정확한 원인을 파악하지 않느냐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AAIB는 이미 추락 현장에 대한 비디오 증거를 확보한 상태이기 때문에 굳이 인양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다고 밝혔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