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부 1차관 김용범·국정원 1차장 최용환

입력 : ㅣ 수정 : 2019-08-14 20: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文대통령, 차관급 인사 단행
김용범 전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용범 전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최용환 주이스라엘 특명전권대사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최용환 주이스라엘 특명전권대사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공석인 기획재정부 1차관에 김용범(57·행시 30회) 전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을, 국가정보원 1차장에 최용환(62) 주이스라엘 대사를 임명하는 등 차관급 인사를 단행했다.

김용범 신임 차관은 광주 대동고와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에서 행정학 석사를, 미국 조지워싱턴대에서 경제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재정경제부 은행제도과장,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준비위 국제금융국장, 금융위원회 사무처장 및 부위원장을 역임한 금융통 경제관료다. 그는 지난해 삼성바이오로직스를 고의분식회계 결론을 내려 주목받았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김 차관은 축적된 전문성과 업무 추진력을 토대로 국내외 복잡한 경제 이슈에 능동적으로 대처해 경제 활력을 제고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동구 1차장 후임으로 임명된 최용환 1차장은 대구 계성고와 경북대 법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아메리칸대에서 국제법 석사를 받았다. 1984년 국정원에 입사한 뒤 30여년간 주로 해외 정보를 다뤄 왔으며, 해외 정보 파트 선두주자라는 평가가 나온다. 주미 공사와 주이스라엘 대사를 역임해 풍부한 현장 경험과 국제 네트워크를 쌓았다.

국정원 사정에 밝은 정치권 인사는 “1~3차장 모두 정권 출범 때 임명돼 이미 교체 타이밍은 지난 셈”이라며 “서훈 원장이 차장 인사에 대해 (문 대통령에게) 전권을 부여받았으며 업무 연속성과 조직 안정을 위해 일괄 교체는 쉽지 않은 만큼 연장자인 서 차장을 먼저 교체한 것으로 안다”고 했다. 청와대 관계자도 “2년 넘도록 1차장을 맡아 업무 하중이 컸던 데 따른 교체”라고 말했다.

임일영 기자 argus@seoul.co.kr
이근홍 기자 lkh2011@seoul.co.kr
2019-08-15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