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국시대부터 임실 봉화산 봉수 운영

입력 : ㅣ 수정 : 2019-08-14 17: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북 임실 봉화산(해발 430m) 봉수대가 삼국시대부터 운영된 것으로 확인됐다.

전주문화유산연구원은 “봉화산 정상부와 조금 떨어진 평탄면에서 시행된 발굴 조사에서 삼국시대 때 운영되었던 봉수 시설의 흔적(토축의 구조와 출토물 등)을 확인했다”고 14일 밝혔다.

지난해 봉화산 정상부에 대한 1차 조사에서는 봉수대의 뚜렷한 흔적을 확인하지 못했다.

연구원에 따르면 이 평탄대지는 당시 지표면과 암반을 깎아 평탄하게 한 후 경사면에는 흙과 잡석을 섞어 쌓아 조성됐다.


평탄대지 토축(흙으로 쌓은 건축물)의 규모는 너비 약 2.5m, 높이는 1m 정도이며 생흙 면 위로 여러 겹의 목탄과 소토층이 확인됐다.

이 평탄대지는 당시 봉수와 관련된 일을 하는 봉수군의 주둔지로 추정된다.

또 현장에서는 굽다리 접시(고배·高杯), 목 짧은 항아리(단경호·短頸壺), 적갈색 연질 토기편 등 다량의 토기가 출토됐다.


봉화산 봉수 출토 유물들은 가야 고분군으로 알려진 전북 장수군 동촌리·삼봉리 고분군에서 나온 토기들과 매우 흡사해 상호 밀접한 관련성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 시굴 조사는 현 정부의 100대 국정과제에 포함된 ‘가야 문화권 조사·연구 및 정비사업’의 하나로 전북도와 임실군의 지원을 받았다.

임실 봉화산 봉수는 임실군 임실읍 대곡리와 오수면 봉천리를 경계에 있는 봉화산의 정상부에 자리한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