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레이 “홍콩경찰 지지… 홍콩이 수치스럽다”

입력 : ㅣ 수정 : 2019-08-14 17: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엑소 레이 인스타그램 캡처

▲ 엑소 레이 인스타그램 캡처

엑소의 중국인 멤버 레이(28·본명 장이씽)가 홍콩 시위를 비판하고 홍콩 경찰을 지지하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레이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붉은색 바탕에 흰 글씨로 “홍콩이 부끄럽다”(What a shame for Hong Kong)고 쓴 이미지를 올렸다. 해당 이미지에는 중국어로 “난 홍콩경찰을 지지한다. 나를 비난해도 상관없다. 홍콩이 정말 수치스럽다”는 내용도 함께 적혔다.

레이는 이미지와 함께 “우리는 국가가 홍콩에서 벌어지는 폭력에 반대한다고 믿는다”고 중국어로 쓴 글도 게재했다.

레이는 앞서 자신의 중국 공작소(1인 기획사)를 통해 ‘하나의 중국’을 부정하는 기업이 있다면 위약금을 내고서라도 계약을 해지하겠다는 내용의 성명문을 발표했다. 이어 삼성전자 웹사이트의 국가 표기가 ‘하나의 중국’ 원칙에 어긋난다는 이유로 삼성 스마트폰 브랜드 계약을 해지한다고 밝힌 바 있다.

홍콩에서는 지난 6월부터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을 반대하는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시위대는 지난 11일 송환법 반대 시위에 참여한 여성이 경찰이 발포한 고무탄으로 실명 위기에 처한 데 항의하며 12일부터 공항을 점거하고 있다. 홍콩 시위가 격화하면서 중국 정부는 무력 진압 방안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레이는 2015년 3월 중국 공작소를 설립한 후 중국 활동에 주력하고 있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