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공개로 추진됐던 한일 외교차관회담…언론 보도로 취소

입력 : ㅣ 수정 : 2019-08-14 14: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일 오전(현지시간) 태국 방콕 센타라 그랜드호텔에서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양자회담을 하기에 앞서 악수한 뒤 자리로 향하고 있다. 2019.8.1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일 오전(현지시간) 태국 방콕 센타라 그랜드호텔에서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양자회담을 하기에 앞서 악수한 뒤 자리로 향하고 있다. 2019.8.1 연합뉴스

한일 외교 당국이 광복절 직후 제3국에서 비공개 차관급 회담을 열기로 했으나 14일 전격 취소된 것으로 전해졌다.

조세영 외교부 1차관과 아키바 다케오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은 당초 16∼17일쯤 동남아시아의 한 국가에서 만날 예정이었다. 만남이 성사되면 일본의 대 한국 수출규제 및 한국 대법원의 일제 강제징용 배상 판결 등을 둘러싼 양국 갈등의 해소 방안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이 같은 사실이 이날 언론을 통해 알려지면서 양측은 계획을 취소하기로 합의했다. 회담 여부가 알려지자 양측 모두 부담이 됐던 것으로 보인다. 두 차관이 제3국에서 비공개로 만나기로 한 이유도 현안에 대해 부담 없이 의견을 교환하기 위해서였다.

앞서 한일 외교당국은 양국 간 갈등의 골이 깊어지는 상황 속에서도 해법을 모색하기 위한 협의는 계속 이어가야 한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때문에 향후 적절한 시점이 되면 다시 비공개 회담을 추진할 가능성도 있다.

한편 양국은 다음 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릴 가능성이 큰 한·중·일 외교장관회담을 계기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 외무상 간 회담 개최를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취소된 차관 회담은 한일 외교장관 회담의 사전 회의 성격이었던 것으로 풀이된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