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미사일 폭발로 방사능 유출된 지역 주민 대피령 내려

입력 : ㅣ 수정 : 2019-08-14 11: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진은 신형 미사일 엔진 폭발로 방사능이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한 러시아 북부 아르한겔스크주 세베로드빈스크시의 ‘뇨녹사’ 훈련장의 모습. AFP 연합뉴스

▲ 사진은 신형 미사일 엔진 폭발로 방사능이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한 러시아 북부 아르한겔스크주 세베로드빈스크시의 ‘뇨녹사’ 훈련장의 모습. AFP 연합뉴스

러시아 정부가 최근 신형 미사일 엔진 폭발사고가 발생한 곳의 방사능 수치가 급격하게 치솟자 인근 주민들에게 소개령을 내렸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13일(현지시간) 러시아 국영 타스통신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러시아 기상환경감시청은 지난 8일 러시아 북부 아르한겔스크주 세베로드빈스크시의 ‘뇨녹사’ 훈련장에서 미사일 엔진 폭발사고로 당일 낮 12시쯤 세베로드빈스크시의 방사능 수준이 평소의 16배까지 올라갔다고 밝혔다.

세베로드빈스크시의 방사능 수준 평균치는 시간당 0.11μSv(마이크로시버트)로 알려졌다. 세베로드빈스크시는 사고 발생 당일 “오전 11시 50분부터 12시 20분까지 방사능 수준이 시간당 2μSv까지 높아졌다”고 발표했다. 러시아 그린피스 지부도 아르한겔스크주 비상사태부의 자료를 인용해 세베로드빈스크시에서 시간당 방사능 수준이 2μSv까지의 증가했다고 밝혔다.

앞서 이 폭발사고로 미사일 엔진 시험을 주관한 러시아 원자력 공사 ‘로스아톰’의 과학자 등 7명이 사망했다. 하지만 러시아 국방부는 사고 직후 “대기 중으로 유출된 유해 화학물질은 없으며, 방사능 수준은 정상”이라고 발표해 방사성 물질 유출을 은폐하려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AP 연합뉴스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AP 연합뉴스

또 세베로드빈스크시는 ‘14일 아침부터 마을을 떠나라’고 권고했지만 왜 떠나야 하는지 구체적인 이유는 밝히지 않았다. 폭발사고 지점 인근에서 계획된 구체적이지 않은 작업 탓에 대피 명령이 내려졌다고만 설명했다. 이렇게 사고와 관련한 구체적인 정보가 공개되지 않다보니 세베로드빈스크시 홈페이지에는 시민들의 문의가 쏟아지고 있다고 한다.

앞서 ‘로스아톰’은 ‘동위원소 동력원’을 장착한 미사일 엔진 시험 과정에서 폭발이 일어났다고 지난 10일 밝혔다. ‘동위원소 동력원’은 방사성 동위원소를 이용하는 ‘열전력 발전기’를 가리키는 것으로, 이 장치는 자연적 방사능 붕괴에서 발생하는 열을 상대적으로 작은 규모의 전력 생산에 사용해 방사성 물질 연쇄 분열을 이용하는 일반 원자로와는 다르다고 현지 언론 스푸트니크 통신은 전했다.

러시아 정부는 공식적으로 밝히고 있지 않지만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이번 폭발사고가 러시아가 신형 핵추진 순항미사일 ‘9M 730 부레베스트닉’(나토명 SSC-X-9 스카이폴)을 시험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부레베스트닉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지구 어디든 도달할 수 있다’고 자랑한 무기이기도 하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