佛 정치인 “수직 빙벽 올랐다” 누리꾼들 “휴가 중에도 거짓말”

입력 : ㅣ 수정 : 2019-08-14 09: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에리크 뵈르트 의원은 빙벽을 오르며 온몸의 무게를“발 앞축에만 싣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에리크 뵈르트 트위터 캡처

▲ 에리크 뵈르트 의원은 빙벽을 오르며 온몸의 무게를“발 앞축에만 싣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에리크 뵈르트 트위터 캡처

2010년 니콜라 사르코지 프랑스 내각에 있다가 정치 추문으로 사임했던 프랑스 정치인 에리크 뵈르트(63) 의원이 알프스의 에귀레 아흐장띠에흐 산을 오르는 장면이라고 소셜미디어에 지난 12일(이하 현지시간) 올린 사진이다.

거의 수직에 가까운 빙벽을 오르는 모습이다. 그런데 이 사진이 사람들의 눈길을 끌자 의문을 제기한 이들이 생겨났다고 영국 BBC가 13일 전했다. 기울어진 각도가 과장된 것 같다는 지적이었다. 적지 않은 나이의 뵈르트 의원이 어떻게 손과 발로만 지탱해 얼어붙어 미끄러운 절벽을 오를 수 있겠느냐는 의구심도 더해졌다.

그러나 뵈르트 의원은 당당했다. 그는 “댓글이 눈사태처럼 쏟아졌다”고 농을 한 뒤 그 사진은 어떤 식으로든 사람 손을 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쉽사리 물러설 트위터리언들이 아니다. 그들은 세 가지가 이상하다고 지적했다. 첫째로 확대한 이 사진에서는 보이지 않는 오른쪽 두 사람이 90도 각도의 빙벽을 거의 수평인 채로 아무렇지 않게 걷는 것처럼 보이기 때문이었다.

두 번째로 뵈르트 의원의 옷 지퍼가 빙벽과 같은 각도로 드리워져야 하는데 똑바로 향하고 있어 중력 작용과 완전히 딴 방향이란 점이었다. 다른 트위터리언은 이 점을 지적하며 사진을 90도 돌리면 딱 들어맞는다고 했다. “정치인들이란 정말 애잔하다”고 개탄한 것은 물론이다.

마지막으로 오른쪽 로프가 산 아래로 향하지 않고 표면에 수직으로 뻗쳐 있는 점도 수상하다는 것이었다.

뵈르트 의원은 현재 하원 재정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다. 그는 2007년 사르코지 대통령이 당선된 선거자금 모금 스캔들에 이름이 올라 노동부 장관에서 물러났지만 나중에 잘못한 것이 없음이 입증됐다.

한 남자는 트위터에 “휴가 중인데도 정치인들은 거짓말을 하네. 그게 두 번째 본성인가 봐”라고 이죽거렸다. 누군가 댓글을 달았는데 “두 번째 본성이라고? 아니아니 첫 번째”라고 적었다.

처음의 포스트에는 댓글만 4000개가 달렸고 각종 패러디가 잇따라 올라왔다. 영화 ‘쿵푸팬더’의 한 장면을 뵈르트에게 보여주고 싶다는 누리꾼도 있었다. 뵈르트 의원은 댓글들에 일일이 댓글을 달며 자신의 결백을 주장하고 있고, 자신을 가이드했고 뛰어난 등반가라고 칭찬해 준 전문 산악인 장프랑크 샤를렛의 페이스북 글을 트윗하기도 했다. 샤를렛은 그 사진이 그토록 많은 관심을 끈 데 놀랐으며 이걸 보도한 매체들이 전문성의 부족을 드러냈다고 지적했다.

아무래도 진실이 정확히 가려지려면 시간이 조금 더 걸릴 것 같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